마법은 계속 된다… KT, 완벽 투타 조화로 2연승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1-15 23:50:03
- + 인쇄

KT, 두산에 한국시리즈 2연승
역대 한국시리즈 첫 2경기 잡은 팀의 우승 확률은 89.5%
호수비 펼친 박경수, 데일리 MVP

2연승을 자축하는 KT 선수단.   연합뉴스

KT가 한국시리즈 2연승을 달리면서 통합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KT 위즈는 15일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쏠(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2차전 두산 베어스와 6대 1로 승리했다.

1차전을 4대 2로 승리한 KT 위즈는 창단 첫 통합 우승에 한 걸음 다가갔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첫 두 경기를 모두 잡아낸 팀은 19개로 이중 17차례 우승컵을 들었다. 우승 확률이 89.5%에 달한다.

KT의 선발투수 소형준은 6이닝 3피안타 5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후에 불펜 투수 고영표, 조현우, 김재윤이 1실점으로 막아내면서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강백호가 맹타를 휘둘렀다. 2타수 2안타 2볼넷을 기록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전날 4타석에 이어 이날도 4타석 모두 출루에 성공했다.

두산의 선발투수 최원준은 4.1이닝 6피안타(1피홈런) 3볼넷 1사구로 2탈삼진 6실점으로 무너지면서 강판됐다. 또한 타선에서는 4개의 병살타를 치면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KT는 1회초 무사 1, 2루의 위기를 박경수의 호수비로 기세를 잡았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강습 타구를 때렸지만, 박경수가 몸을 날려 더블 플레이를 만들었다.

KT는 1회말 선취점을 뽑았다. 1사 주자가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등장한 황재균이 두산 선발 투수 최원준이 2구째 던진 바깥쪽 133㎞ 직구를 잡아 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데일리 MVP에 선정된 박경수.   연합뉴스
KT는 5회말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5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선두 타자 박경수의 안타와 심우준의 기습번트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이어 조용호의 좌전 안타로 1점을 달아났다. 계속된 공격에서 KT는 강백호가 고의 볼넷으로 출루하고 유한준의 몸에 맞는 볼, 제라드 호잉의 볼넷으로 2연속 밀어내기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장성우는 바뀐 투수 홍건희를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때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의 페르난데스가 8회초 KT 불펜투수 조현우를 공략해 한점을 따냈지만 승부의 흐름을 바꾸기에는 너무 늦었다. 

이날 MVP는 3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한 박경수였다. KT와 두산의 한국시리즈 3차전은 하루 쉰 뒤 오는 1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KT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선발 투수로 앞세워 3연승에 도전한다. 2패로 궁지로 몰린 두산 베어스는 어깨 부상에서 회복한 아리엘 마린다로 맞선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