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동료' 로비 레이, MLB 사이영상 영예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1-18 10:04:15
- + 인쇄

내셔널리그에서는 11승 5패를 ERA 2.43의 코빈 번스가 수상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로비 레이.   AP 연합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팀 동료인 좌완 로비 레이(30)가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MLB네트워크가 18일(한국시간) 공개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 결과 레이는 1위표 30표 중 29표를 휩쓸어 207점으로 게릿 콜(뉴욕 양키스·123점)을 제치고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이영상은 정규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BBWAA 소속 기자단 30명이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레이는 역대 토론토 투수로는 5번째로 사이영상의 주인공이 됐다. 레이는 올해 13승 7패, 평균자책점 2.84를 남겼다. 그는 평균자책점, 투구 이닝(193.1이닝), 탈삼진(248개) 리그 1위를 달려 강력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꼽혔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밀워키 브루어스의 코빈 번스가 151점을 받아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잭 휠러(141점)를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사이영상 수상자가 됐다.

둘은 전체 1위표 30표 중 12표씩을 나눠 가졌다. 배점 4점이 걸린 2위 표에서 번스가 14표를 얻어 9표에 그친 휠러를 제치고 영광을 차지했다.

번스는 밀워키 투수로는 39년 만에 사이영상을 받았다. 밀워키가 아메리칸리그에서 내셔널리그로 옮긴 1998년 이후로는 최초의 수상이다.

올 시즌 11승 5패를 거둔 번스는 리그 평균자책점 1위(2.43), 9이닝당 탈삼진(K/9) 1위(12.61개), 탈삼진 대비 볼넷 비율(K/BB) 1위(6.88개)에 올랐다.

번스는 올해 볼넷 없이 58타자 탈삼진이라는 이 부문 신기록으로 팬들의 시선을 빼앗았다. 또 8월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는 10타자 연속 탈삼진으로 빅리그 이 부문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