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 의혹’에 뿔난 김종국 “도핑 테스트 받았다…악플에 법적 대응”

이은호 / 기사승인 : 2021-11-19 10:00:41
- + 인쇄

가수 김종국.   박효상 기자.

가수 김종국이 약물을 사용해 근육을 키웠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허위 사실을 퍼뜨리거나 악성 댓글을 다는 누리꾼에게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종국은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다음 주 도핑 테스트 결과가 나오면 이번 일(약물 의혹)에 마침표를 찍으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예인을 욕하면서 느끼는 카타르시스도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매체에 루머를 양성하고 악플을 달았을 땐 본인도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자신을 겨냥해 약물 의혹을 제기한 캐나다 헬스 유튜버 그렉 듀셋에겐 사과를 요구했다.

김종국은 “자신의 말 때문에 선량한 사람이 큰 피해를 입었다면 도덕적인 측면에서도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는 최소한 그 분(그렉 듀셋)이 사과하고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듀셋은 김종국이 유튜브에 올린 영상을 리뷰하며 “그가 호르몬 대치요법을 사용했다고 생각한다” “약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 “당연히 그는 내추럴(약물 없이 근육량을 늘린 사람)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종국은 “꾸준한 노력과 정신력만으로도 가능한 몸”이라면서 세계반도핑기구(WADA) 기준 391가지 도핑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