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팔고 싶은데'…대출규제‧금리인상에 관망세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11-19 14:54:44
- + 인쇄

사진=박효상 기자

서울에서 아파트를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더 많아졌다. 정부가 대출규제를 강화한 가운데 금리 인상이 겹치며 관망세가 짙어진 모양새다.

1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100.9)보다 1.3p 낮은 99.6을 기록하며 100 이하로 떨어졌다.

한국부동산원의 매매 수급지수가 100 이하로 내려간 것은 부동산원 조사 기준으로 올해 4월 5일(96.1) 이후 7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매매수급 지수 100 이하는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서울 5개 권역에서 용산·종로·중구가 있는 도심권(103.5)을 제외하고 4개 권역에서 지수가 100 이하로 떨어졌다.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지난주 101.5에서 이번 주 99.5로 하락했다. 또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은 100.9에서 99.7, 동북권은 101.0에서 99.4로 내려왔다.

2주 전부터 100 이하로 하락한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은 지난주(97.9)보다 0.3포인트 낮은 97.6을 기록해 5개 권역중 매수심리가 가장 많이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104.3을 기록했던 경기지역도 이번 주 4.3포인트 떨어진 100.6을 기록하면서 수도권(100.6) 전체로도 지수 100 이하를 눈앞에 두게 됐다.

전세 수급지수도 동반 하락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00.8을 기록하며 작년 11월 11일(100.4) 이후 딱 1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매매와 전세 시장이 동반 침체에 빠진 것은 집값 안정과 가계부채 축소를 위해 금융당국이 강도 높은 '돈줄 옥죄기'에 나선 영향이 크다.

이번 주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0.13%로, 4주 연속 상승폭은 둔화됐지만 아직 하락 전환하진 않았다.

전문가들은 다음 주 종부세, 기준금리 인상 등의 변수로 매물이 늘어나면 앞으로 집값 하락 압력이 거세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 건수 기준)은 지난 9월 2699건으로 2019년 3월(2282건) 이후 2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10월에도 현재까지 신고 건수가 2078건에 그치고 있다. 

주택거래신고일은 계약 후 30일 이내로, 10월 전체 거래량은 이달 말까지 지켜봐야 하지만 최근 추이를 볼 때 9월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11월 신고분은 이날 기준 190건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22일 종합부동산세 고지서 발송, 25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내년 3월 대통령 선거 등을 앞두고 매수자들이 일제히 관망세로 돌아선 모양새"라고 말했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