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尹 후보 측 “김종인, 오늘 조건 없는 합류 선언 없으면 끝” 최후통첩

이영수 / 기사승인 : 2021-11-25 07:16:31
- + 인쇄

윤 후보 핵심 정무 관계자 “김 전 위원장 매번 말 바꾸기에 윤 후보 인내도 한계”
“김 전 위원장과 함께 하자는 측근에게도 엄중 경고 예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뒤 식당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일단 무산됐다.

윤 후보는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직을 공석으로 둔 채 25일 선대위 주요 인선을 발표한다.

윤 후보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김 전 위원장과 저녁을 함께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인선에 대해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 구체적 사유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양측의 만남은 윤 후보 측 제안으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알려진 바와 달리 김 전 위원장의 요청으로 제3의 장소에서 이뤄진 것이다. 식사 자리에는 윤 후보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동석했다.

이날 회동과 관련해 윤 후보 측 핵심 정무 관계자는 김 전 위원장이 ‘조건 없는 선대위 합류’를 제안해 만남의 자리가 마련됐지만 막상 마주 앉은 자리에서는 다른 이야기를 해 윤 후보가 많이 당황했다고 전했다.

이 핵심 정무 관계자에 “이날 오전 김 전 위원장이 조건 없이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보내 권성동 사무총장을 보내 김 전 위원장의 뜻을 확인했다. 그 결과 엉뚱한 소리를 하는 김 전 위원장에 권 사무총장도 당황했다. 김 전 위원장이 재차 본인 사무실과 집이 아닌 제3의 장소 만남을 요청했다. 김 전 위원장이 만찬 자리에서 체면을 세워주면 조건 없이 합류하겠다해 윤 후보가 만남을 가졌지만 김 전 위원장 또 다른 소리를 했다”며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에 예우 해드릴 만큼 해드렸다. 인내심 한계에 도달했다.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사이는 이제 루비콘강을 건넌 사이라고 보면 된다”고 지난 심야의 윤 후보 의중을 전달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부터 어떤 측근도 보내 김 전 위원장 의사타진 하는 일은 없다. 김 전 위원장 본인이 스스로 기자들 앞에서 정권교체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히면 같이 하겠다”고 윤 후보의 결심을 전했다.

지난 24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회동을 마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이 관계자는 “계속해서 김 전 위원장과 함께 하자고 하는 측근에게도 엄중 경고를 할 것”이라며 “윤 후보는 검찰총장이 아닌 정치인으로써 통합과 포용을 위해 김 전 위원장의 합류를 기다려 준 것이다. 더 이상 어제와 같은 만남은 없다. 김 전 위원장 털고 간다”고 윤 후보의 단호한 입장을 말했다.

한편, 선대위 본부장급 인선은 마무리 단계로 국민의힘은 선대위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총괄특보단장 권영세 의원, 홍보미디어본부장 이준석 대표,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당무지원본부장 권성동 사무총장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 지도부는 25일 오전 최고위에서 이같은 인선안을 추인할 예정이다. 당초 4개 안팎으로 전망됐던 분야별 총괄본부가 총 6개로 늘어났다. 이날 최고위에선 선대위 대변인단과 공보 분야 실무진 일부도 임명될 예정이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