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요양시설' 추가접종 조기 완료 나선다…軍 인력 지원

유수인 / 기사승인 : 2021-11-26 13:28:06
- + 인쇄

군의관 및 간호인력 60명 지원받아 방문접종

쿠키DB

방역당국이 요양시설 종사자, 입소자에 대한 코로나 19 추가백신 접종을 조기에 완료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요양병원·시설등에서 고령층 확진자 증가 및 집단 감염사례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고령층의 경우 본인의 안전을 위해 추가접종을 받아주실 것을 거듭 요청드린다. 특히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경우에는 하루빨리 접종을 해야 한다"라며 "정부도 취약시설에 대해 추가접종의 속도를 더 높여 신속하게 완료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날 0시 기준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서의 추가접종률은 61.3%다. 

정부는 취약시설 추가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국방부로부터 군의관 및 간호인력 등 군(軍) 의료인력 60명을 지원받아 방문접종팀 20개 팀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군 의료인력은 요양시설이 집중돼 있으나 접종인력 부족 등으로 접종률이 낮은 서울, 경기지역에 집중 투입된다. 2차 접종 이후 4개월이 지난 대상자들에게 추가접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제1통제관은 "요양병원은 당초 오늘까지 추가접종을 완료하기로 했었다. 오늘 접종통계는 내일 나올 것"이라며 "그러면 접종률은 90% 이상으로 올라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목표는 100%다. 왜냐하면 요양병원에는 이미 의료진들이 있기 때문에 사실 백신만 공급하게 되면 바로 맞을 수 있는 그런 체계가 돼 있다"라면서도 "다소 어려운 것은 요양시설이다. 워낙 시설이 많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요양시설은 촉탁의가 외부에 있고, 그렇기 때문에 접종인력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각 시군구에서 촉탁의가 가거나 아니면 방문접종팀을 꾸려서 접종을 하고 있다"라며 "이번에 국방부에서 많이 도와주셨다"라고 부연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