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 핵심 정무 관계자는 누구?… 이준석 “누군지 안다”

이영수 / 기사승인 : 2021-11-26 13:25:43
- + 인쇄

이준석 대표 “‘익명 측근’들? 나와 후보 소통 방해하려는 분들… 적당히 하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 윤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핵심 정무 관계자’가 누구인지 최근 여의도 정계에서 최대 관심사가 됐다.

여의도 최대 관심 인물인 ‘윤 후보 핵심 정무 관계자’가 누구인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잘 알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 대표는 26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날선 발언을 해온 윤석열 대선후보의 ‘익명 측근’들에 대해 “나는 (누군지) 잘 알고 있다. 적당히 하라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내가 윤석열 후보 측과 갈등이 있는 것처럼 보도될 때도 지금과 양상이 비슷했다. 나와 후보의 소통을 방해하려는 분들이 있는지 자꾸 익명 인터뷰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처음부터 3~4배수로 총괄선대위원장 더 고민할 수 있다’, ‘몽니를 부리고 있다’, ‘말이 오락가락한다’는 표현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자극하는 언사들을 계속 언론에 냈다.이번에도 보면 김종인 전 위원장이 ‘주접을 떤다’ 이렇게 얘기했다. 이게 무슨 질문에 대한 답이냐면 어디 가서 누가 또 ‘최후통첩을 했다’는 식으로 여기저기 얘기하고 다녔나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누군가 영입할 때, 영입하고자 하는 쪽이 최후통첩을 날리는 경우는 없다. 후보 주변의 측근들이 언론에 대해서 인터뷰할 때 조금 더 조심해야 되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아직까지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을 원로로 대접하고 모시기 위해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종인)본인이 봤을 때 총괄선대위원장과 두 명의 상임선대위원장이 있는 경우에는 사실 옥상옥이라고 판단할 수도 있다. 이런 것들은 아주 구체적인 지적이기 때문에 후보가 이걸 받아 들이냐 아니냐의 문제로 귀결되겠다”고 설명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