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차승원 “까탈스럽지 않던 김수현, 그저 감탄만”

김예슬 / 기사승인 : 2021-11-26 15:36:37
- + 인쇄

배우 차승원과 김수현.   쿠팡플레이 제공

배우 차승원이 김수현을 극찬했다.

2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쿠팡플레이 첫 시리즈 ‘어느 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수현, 차승원, 김성규와 연출을 맡은 이명우 감독이 참석했다. 현장은 일부만 공개되고 쿠팡플레이를 통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차승원은 김수현과 호흡을 묻는 질문에 “까탈스럽지 않고 자기 주관이 확실한 배우”라고 답했다. 그는 “자기 몫을 해내며 다른 사람을 챙기는 게 쉽지 않다. 김수현은 그걸 해내더라”면서 “이래서 김수현이구나 싶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성규 역시 “교도소 세트 여건이 좋지만은 않았는데 김수현이 어느 순간 손 선풍기를 대주고 있어서 감동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차승원은 또 “김수현의 장점은 무덤덤함”이라면서 “힘들 만한데도 무던하게 넘기는 걸 보며 감탄했다. 마음이 견고한 사람이라고 느꼈다”며 칭찬을 이어갔다. 이에 김수현은 “차승원과 대본 리딩 때 처음 만나고 서로에 대한 애정을 느꼈다”면서 “선배님이 출연작을 선배님 앞에서 읊으며 뿌듯함을 느끼곤 했다”고 응수해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와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생존기를 담은 범죄 드라마다. 27일 0시 첫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토, 일요일 자정에 오픈된다. 총 4주간 방송되는 8부작 드라마다.

김예슬 기자 ye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