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무 윤석열”·“조폭변호 이재명” 대선 네거티브 격화되나 

이소연 / 기사승인 : 2021-11-27 22:23:54
- + 인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생일인 27일 전남 여수시 하멜로 여수 핫플레이스 낭만포차거리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방문,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이 대선을 100여일 앞두고 서로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였다.  

이 후보는 27일 오후 전남 장흥을 찾아 윤 후보에 대해 “무능·무식·무당의 3무”라고 맹비난을 가했다. 이 후보는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것은 범죄”라며 “몇 달 공부해서 드러난 실력이 정말로 문제가 있으면 다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라며 “다른 사람 불러다 시키겠다는 것 안 된다.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실력 있는 사람을 골라낸다”고 이야기했다. 

윤 후보와 역술인 천공스님 관련 논란도 언급됐다. 이 후보는 “국정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 이상한 스승님을 찾아다니고 나라의 미래를 무당에게 물어서 되겠느냐”며 “가의 운명을 놓고 내용을 알지도 못하고 그냥 동전 던져서 운명에 맡기듯이 국가 정책을 결정하면 이거야말로 불안하고 나라를 망칠 수 있는 위험한 일”이라고 질타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도 3무를 활용, 반격에 나섰다. 이 후보에 대해 ‘무법·무정·무치’라며 되받아친 것이다.

김은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에서 “3무의 원조는 이 후보였다”며 “‘티끌만큼 걸리면 태산같이 처벌받았다’는 이 후보의 사전에 반성이란 없다.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후보에게서 우리 아이들이 무엇을 배우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가 과거 전 여자친구와 가족을 살해한 조카를 변호한 일을 언급하며 “조카가 자행한 극악한 범죄에 희생당한 피해자 가족에 공감 능력이 있었다면 2심까지 ‘심신미약’을 외치며 ‘감형’에 올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원주민 피눈물 흘리게 한 대장동 사업은 단군 이래 최대 공공이익 환수라고 한다”며 “약자를 짓밟은 조폭 변론에는 조폭인지 몰랐다 한다”고 지적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