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만 아니면 된다”…극단으로 향하는 표심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11-30 06:00:02
- + 인쇄

‘대통령 되면 안 된다’ 李 48.2% 尹 40.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뉴스


내년 3·9대선이 유례없는 비호감 대결로 치닫고 있다. 시민들 사이에서 후보 선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사람만큼은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라는 이유로 대척점에 선 경쟁후보를 뽑겠다는 의견도 나온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32명을 대상으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비토(Veto) 후보’를 조사한 결과, 이 후보와 윤 후보는 각각 48.2%. 40.2%를 기록했다.

비호감도도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넥스트리서치가 지난 23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자체 여론조사, 지난 20~21일,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두 후보의 비호감도는 과반을 넘겼다. 이 후보 58.1%, 윤 후보 57.0%에 달했다.  

윤 후보의 높은 비호감도 원인으로는 가부장·기득권적인 모습이 거론된다. 검찰 특유의 강골 기질이 ‘포용적 리더십’과 거리가 멀다는 평이다. 잇따른 실언도 약점으로 평가받았다. 전두환 옹호 발언에 이은 ‘개 사과’ 논란이 대표적이다. 주 120시간 노동, 청약통장 발언 등도 질타받았다. 

이 후보의 주된 비호감 이유로는 도덕성 문제가 꼽힌다. 이 후보는 지난 2006년 조카 김모씨가 저지른 ‘모녀 살인 사건’ 변호를 맡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김씨는 만나던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하자 집에 찾아가 여자친구와 모친을 살해했다. 이 후보는 해당 사건 변호인으로 나서 ‘심신미약으로 인한 감형’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 후보는 형수 욕설, 여배우 스캔들 등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정치권 안팎의 공세를 받는 상황이다.

실제 시민 사이에서도 두 후보 모두 비호감이라는 응답이 줄을 이었다. 취업준비생인 이모(28)씨는 “누굴 뽑을지 아직 못 정했다. 주위에서도 모르겠다는 의견이 대다수”라며 “이 후보는 조카의 살인 행각을 변호한 이력 등 도덕성 문제가 걸린다. 윤 후보도 실언 논란이 많으니까 별로다”라고 말했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직장인 김모(47)씨도 비슷한 의견을 냈다. 그는 “이재명·윤석열 후보 둘 다 대통령감이 아니다”라며 “이 후보는 문제 될만한 과거 이력이 계속 나오고, 윤 후보는 정치 경력이 1년도 안 된다. 누굴 뽑아도 리스크가 너무 크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 지지자가 응원 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최은희 기자

다만 정파적 논리에 따라 대척점에 선 후보를 찍겠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거대 양당의 두 후보 모두에게 불신이 있더라도 ‘차악’을 선택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치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상대 진영에 대한 분노가 커진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를 지지하는 유권자들은 ‘정권교체’에 방점을 찍었다. 여당이 싫어서 등을 돌렸다는 여론이 많았다. 부동산 문제, 대장동 의혹 등 공정을 강조해온 문재인 정부를 향한 실망감이 크다는 평이다.

서울 목동에 거주하는 손모(57)씨는 “아무리 찍을 사람이 없더라도 윤 후보가 낫다”며 “부동산 문제로 문재인 정부에게 많은 실망을 했다. 차라리 보수 정당이 정권을 잡는 게 살림에 도움 될 것 같다”고 토로했다. 직장인 김모(33)씨도 “둘 다 비호감이지만 그나마 차악을 선택해 뽑을 것”이라며 “도덕성 문제로 연일 시끄러운 이 후보보다는 적폐 청산에 앞장섰던 윤 후보가 나을 것 같다”고 답했다. 

반면 이 후보를 지지한 시민들은 정치 경험과 추진력을 이 후보의 장점으로 내세웠다. 정치 경험이 전무한 윤 후보보다 성남시장과 도지사를 지낸 이 후보의 능력을 높이 사겠다는 평이다. 정권 재창출을 향한 열망과 야당에 대한 불신도 지지하는 이유로 제시했다. 

직장인 김모(27·여)씨는 “경기도에 사는 사람들은 이 후보가 도지사일 때 많은 복지 혜택을 받았다고 느낀다”라며 “행정 운영 경험과 추진력이 최대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뭐라도 할 것 같은 느낌을 준다”라고 했다. 서울에서 거주하는 박모(52)씨는 “국민의힘은 아무래도 싫다”며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하지만 민주당이 강조해온 공정의 가치를 믿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90%), 유선(10%) 병행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6.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