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적모임 인원 축소 등 논의… 가급적 빨리 하겠다”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11-29 18:23:26
- + 인쇄

사회적 의견 수렴 과정 거쳐 발표

사진=임형택 기자

정부가 29일 ‘단계적 일상회복’ 2차 개편을 유보하고 4주간 현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어 사적모임 인원 축소 등에 대한 의견이 있는 가운데, 정부는 사회적 의견을 수렴하되 가급적 빨리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는 수도권의 유행 확산 억제와 미접종자 유행 차단을 위해 수도권의 사적모임 규모 축소, 식당·카페 미접종자 인원 축소. 방역패스 적용대상 대폭 확대 등의 의견이 나왔다. 정부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의 논의를 좀 더 거쳐 중대본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합동 브리핑에서 “오늘 회의에서 사적 모임의 규모를 축소하는 등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런 방안이 국민의 불편을 주고, 민생에 미치는 영향도 크기 때문에 사회적 의견을 좀 더 수렴하기로 했다. 수렴한 다음에 중대본 보고를 통해 결정하고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급적 빨리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논의를 거쳐 가장 빨리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 확산 억제를 위해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로 알려진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출입국 관리를 강화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등으로 지정하고 외국인 입국제한, 내국인 시설 격리 등으로 변이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한다. 

또 영화관 내 집단감염 발생 사례를 고려해 접종완료자 등으로만 구성된 영화 상영관 내 취식 행위도 잠정적으로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