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시정연설... "내년도 시정 구상 -- 행정수도 완성 및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 핵심 역할"

오명규 / 기사승인 : 2021-11-29 23:19:07
+ 인쇄

김 시장, 지속적 '변화 혁신 - 충남의 거점도시'로 성장 비전

김정섭 공주시장이 제230회 공주시의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29일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으로 공주시를 충남의 거점도시로 만들어나겠다는 미래 성장 비전을 밝혔다. 

김 시장은 제230회 공주시의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연설을 갖고 그동안의 성과와 내년도 시정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충남 최초 모바일 지역화폐인 공주페이가 올해 1,900억 원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고, 공격적인 기업 유치 활동을 통해 93개 기업을 유치, 약 1조 2,840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 내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또한, 무령왕릉 발굴 50년, 갱위강국 선포 1500년을 맞아 올해를 ‘무령왕의 해’로 선포하고 무령왕 동상 건립, 세계유산 축전, 기념우표 발행 등 17개의 기념사업을 추진, 시민 자긍심을 드높인 한 해였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 최초 어르신 놀이터 조성, 모든 경로당 점심 무료급식 시행 준비, 고령친화도시 국제인증 획득, 공주형 복지기준선 마련 등 보다 촘촘하고 강화된 사회안전망 확충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총사업비 5,577억 원, 주택 7,241호 공급, 수용 계획인구 1만 6,799명 등 공주시 역사상 최대 규모의 개발사업인 송선‧동현 신도시 개발 계획 확정으로 공주시 발전의 획기적 전기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주요 성과로 ▲제67회 백제문화제 성공 개최 ▲전국 최초 소공인복합지원센터 건립 ▲ 행복도시~공주IC 연결도로 개통 ▲공모사업 78건 선정, 국‧도비 183억 원 확보 ▲공주알밤 2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임산물 부문 대상 등을 꼽았다.

김 시장은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에는 정치와 경제, 사회 등 각 분야에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며 내년도 시정운영 방향을 밝혔다.

우선, 공공기관 및 기업유치 기반 조성과 서민경제 활성화 등 지역경제 회복을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남공주일반산업단지를 비롯한 6개 산업단지 조성 시기를 앞당기고 ‘기업 투자유치 촉진조례’ 개정을 통한 기업 투자유치 기반을 마련해 우수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2023 대백제전의 성공적 개최를 목표로 제68회 백제문화제(프레대백제전)를 계획하고 우금티 전적 기념공원, 석장리 세계구석기공원, 호서극장 시민플랫폼 등을 조성해 중부권 문화‧예술도시로의 위상도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무상 대중교통비 및 우유급식 등 보편적 교육복지 확대, 급식도우미 지원을 모든 경로당으로 확대 등 삶에 힘이 되는 따뜻한 복지 실현도 약속했다.

이와 함께 원도심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을 산성동과 교동, 봉황동까지 확대하고, 송선‧동현 신도시 개발과 동현지구 스마트 창조도시 조성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감으로써 강남은 역사와 문화, 삶이 조화로운 도시로, 강북은 신성장 거점으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공주시가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의 큰 축으로 역할을 분담해 충남의 거점도시로의 입지를 보다 공고히 다져나갈 계획”이라며 “민선7기 마무리와 민선8기 새로운 시작의 해인 임인년이 희망과 도약의 해가 되도록 ‘변화와 혁신’의 끈을 더 단단히 동여매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주시는 올해 본예산보다 1,046억 원이 증가한 8,555억 원 규모의 2022년도 예산안을 편성, 공주시의회에 제출했다.

 공주=오명규 기자 mkyu102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