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미래전지 소재‧부품 분야 개발 협의체 본격 가동

박용주 / 기사승인 : 2021-11-30 15:03:25
+ 인쇄

4개 기업·6개 기관 참여, 123억원 규모 7개 과제 수행
스마트 수송 인프라 기반 고성능 전지 소재·부품 개발


전북도에 첨단산업을 이끌 미래전지 소재·부품 분야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협의체가 구성됐다. 

전북도는 30일 ‘기술사업화 협업 플랫폼 구축 지원 사업’ 일환으로 사업 참여기업과 연구기관, 기술사업화 협업 기관 등과 협의체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기술사업화 협업 플랫폼 구축 지원 사업은 올해 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연구개발특구재단)가 전국 5개 특구를 대상으로 공모, 전북도와 대전광역시가 선정됐다. 전북도는 2023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123억원으로 7개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지역혁신주체로 전북테크노파크를 중심으로 미래전지 소재·부품산업 밸류체인기반 기업 및 연구기관 등으로 협의체를 구성해유망기술 발굴, R&BD 과제 검토 및 자문, 안건 심의·의결 등 역할을 수행하는 지역주도형 사업으로 이뤄진다. 

기업의 수요를 바탕으로 기업과 연구기관의 기술개발 및 사업화 지원과 함께 해외진출을 위한 국내외 인증 및 창업지원 등 전주기 지원체계 방식으로 추진한다.
 
이를 통해 초경량 리튬이온 커패시터 개발, 이차전지용 단일벽 나노튜브(SWNT) 개발 및 경량 에너지 전지용 기체확산층 모듈 개발에 비나텍 등 도내 관련기업과 한국탄소산업진흥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등의 연구기관이 공동으로 기술개발을 하게 된다.

또한 자동차 부품 및 시스템 국제공인 인증기관인 VCA Korea가 참여해 인증컨설팅과 실차검증을 지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이 상용화 기술지원을 위한 시스템 검증 및 신뢰성 평가 등을 지원한다.

전북테크노파크가 주관한 이날 발대식에서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첨단산업의 심장이라 불리는 미래전지 소재 부품의 핵심기술 개발은 친환경 산업의 주도권 확보와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업을 통해 이차전지 및 전지소재 핵심부품 기술고도화로 드론, 모빌리티, 해양선박 등 미래전지 전·후방 연관산업 성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전주=박용주 기자 yzzpar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