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중남미 30억불 시장 공략...콜롬비아 24대 규모 경공격기 도입 추진 [기업소식]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12-01 11:24:25
+ 인쇄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지난달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개최되는 Expodefensa 2021에 참가해 중남미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에 나섰다. 올해 8회째를 맞이한 Exposefensa 2021은 남미 최대 방위산업 전시회로 올해는 25개국 150개 업체가 참여했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최근 중남미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FA-50 경공격기를 전시하고 국산항공기의 우수한 성능과 탁월한 훈련 효과를 소개한다. 콜롬비아는 24대 10억불 규모의 노후 경공격기 A-37 교체사업을 추진 중으로 KAI는 공대공, 공대지 무장과 항속거리가 확장된 수출형 FA-50을 제안했다.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최근 방한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방산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며 "FA-50의 우수성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좋은 제안으로 콜롬비아 공군의 현대화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KAI 김한일 상무는 "콜롬비아의 항공전력과 방위산업의 발전을 위한 최적의 제안을 하겠다"며 "콜롬비아 정부 차원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중남미 시장은 콜롬비아를 포함해 페루, 멕시코, 우루과이 등 총 60여대 30억불 규모의 경공격기 도입이 예상되는 핵심 마케팅 지역이다. KAI는 지난 2011년 페루에 KT-1P 기본훈련기 20대를 수출하며 남미시장에 진출했으며, 페루 공군의 안정적 운용과 높은 만족도를 기반중남미 시장에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KAI는 지난 18일 마친 두바이 에어쇼에서 우루과이 공군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을 통해 FA-50과 T-50을 소개하고 협력을 논의했다. 또한, 이번 전시회를 마치고 다목적 경공격기 도입사업을 진행 중인 페루를 방문해 FA-50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 정부도 이번 전시회에서 국산항공기 수출지원에 나섰다.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한 국방부, 방위사업청 등 한국 정부 대표단은 콜롬비아 국방장관과 합동군사령관 등을 만나 FA-50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양국간 군사교류, 방산 협력 등을 논의했다.

특히, 박총장은 전시회 이후 페루로 이동해 페루 국방부장관 지명자와 공군총사령관 등을 만나 FA-50 수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15일 두바이에어쇼에서 한국정부는 KAI와 국산항공기 1000대 수출을 위한 'Team Korea 결의행사'를 갖고 정부차원의 적극적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사천=강연만 기자 kk77@kukinews.com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6척 계약 


대우조선해양이 LNG운반선 6척을 수주하며 7년만에 연간 수주금액 100억 달러 돌파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두개의 북미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4척, LNG운반선 2척을 각각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 선박의 총 수주 금액은 1조4956억원에 달하며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하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이 100억 달러 이상 수주에 성공한 것은 2014년 149억 달러를 수주한 이후 처음이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3년치 이상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온실 가스의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이에 따라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세계적인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미래 친환경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있다"며 "이번 수주는 대우조선해양의 친환경선박에 대한 기술력을 인정 받은 것으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20척, LNG운반선 15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59척/기 약 104.4억 달러 상당의 선박, 해양플랜트 및 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 달러 대비 약 136%를 달성했다.

거제=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삼성중공업, 드릴십 매각 성공


삼성중공업은 유럽지역 시추 선사와 드릴십 1척에 대한 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매각 금액은 2억4500만 달러며 선체 크리닝, 시운전 시 재가동을 위한 준비를 거쳐 2023년 1분기안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번 매각으로 삼성중공업은 유상 증자에 이어 유동성을 추가로 확보하고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해 재무구조가 더욱 건실해질 전망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 6월 이탈리아 사이펨과 드릴십 1척의 용선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달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이 계약에는 매입 옵션이 포함돼 있어 향후 완전 매각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유가 상승 추세에 힘입어 시추 시장이 회복되고 있는 만큼 나머지 남은 드릴십 3척도 조속히 매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경남에너지, 동절기 대비 취약 가스시설 특별점검


경남에너지(대표 정회)는 지난 30일 통영시 무전동 소재 공동주택에서 동절기 보일러 사용 급증에 따른 CO 중독사고 예방 및 가스 예방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가스시설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경남에너지와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남서부지사가 합동으로 각 세대에 직접 방문해 가스누출과 가스보일러 배기통 이탈 여부 등을 점검하고 CO누출이 의심되는 세대에 대해서는 CO측정기를 활용해 안전진단을 실시했다.
  
정회 경남에너지 대표는 "동절기 CO 중독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점검을 확대하고 주요 가스시설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사해 가스사고 예방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케이조선, 메탄올 추진 MR Tanker 인증 획득


케이조선이 미국선급협회(ABS)로부터 차세대 친환경 메탄올 연료 추진 중형 탱커선에 대한 기본설계 인증(AIP)을 지난달 19일 확보하고, 1일 AIP 인증식을 진행했다.

양사는 지난 7월 23일 공동 개발 프로젝트 협약 (JDP)을 체결한 바 있으며 케이조선은 메탄올 추진 선박의 설계를 담당하고 ABS 선급은 설계도면에 대한 검토, 승인을 맡았다.


또한 안전성 검증을 위해 9월 28일 ABS 산하 전문기관에 의뢰해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위험성 평가(HAZID/HAZOP) 워크숍을 수행했다.

유엔(UN) 산하 전문기구인 국제 해사 기구(IMO) 환경 규제 강화에 따라 차세대 친환경 선박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2023년부터는 신조선이 아닌 운항 중인 선박에도 온실가스 배출 규제가 적용된다.

선주들은 환경 규제를 만족하기 위해 친환경 연료 추진 선박으로의 개조 또는 신조를 진행해야 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중형 탱커에서도 친환경 연료 적용에 대한 선주사의 문의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메탄올 연료는 LNG 대비 운송 및 보관이 용이하고 높은 수소 전환효율, 안전성, 저온 운전 특성 등의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배출가스 저감 효과가 탁월해 선주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어 주요 엔진 업체에서는 메탄올 추진 엔진을 상용화해 건조 실적도 증가되는 추세다.

이에 케이조선도 미래 선박 시장의 수요에 대응해 친환경 연료 추진 선박의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그 중 하나로 메탄올 추진 중형 탱커를 개발해 ABS선급으로부터 기본설계 인증을 획득하게 됐다.

AIP 인증서 수여 행사에 참석한 케이조선 고태현 기술부문장은 "메탄올 추진 중형 탱커 AIP는 시작에 불과하며 향후에는 LPG, 암모니아, 수소 등 친환경 연료 추진 선박에 대한 연구 개발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미래의 먹거리를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