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문체부 ‘예비문화도시’ 자격 획득..법정 문화도시 탄력

권기웅 / 기사승인 : 2021-12-02 15:58:22
+ 인쇄

안동시청 전경. (안동시 제공) 2021.12.02
경북 안동시가 문화체육관광부 제4차 문화도시지정 공모 사업에 선정돼 ‘예비문화도시’ 자격을 얻었다.

2일 시에 따르면 예비문화도시 지정으로 내년 1월부터 1년간 문화도시 예비 사업을 실행하고 연말께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을 받게 된다.

문화도시 지정을 받으면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간 최대 100억 원의 국비지원을 포함해 총 200억 원의 예산으로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한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 안동시문화도시조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4월 안동문화도시 행정협의체를 발족, 전문가 컨설팅 등을 이어오며 체계적인 사업 절차를 밟아 온 바 있다.

시는 앞으로 ‘내 삶이 변화하는 시민역(力)사문화도시 안동’을 문화도시 조성계획 비전으로 내걸고 ▲ 시민 개개인의 삶이 변화하는 문화로운 모디(‘모여라’의 지역 방언)학교 운영 ▲ 모디즌 리빙랩 추진 ▲ 100개의 예술실험 등 문화거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시민이 문화도시 주체가 돼 결정하면 행정은 무조건 지원을 하겠다”며 “문화도시 안동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안동=권기웅 기자 zebo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