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역겨운 위선정권 반드시 교체… 승리 향해 달려가자”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12-06 15:02:32
- + 인쇄

중앙선대책위 출범식...“文 정부, 누구를 위한 정부인가”
“윤석열표 공정,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할 것… 단합으로 승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중앙선대책위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형택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닻을 올리고 정권교체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다졌다. 

윤 후보는 6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중앙선대책위 출범식에서 “이 지긋지긋한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지겹도록 역겨운 위선 정권을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을 확 바꾸겠다. 나와 함께 우리 당과 대한민국을 확 바꾸자”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시작부터 문재인 정부를 향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윤 후보는 “민주당 정부는 코로나 중환자 병실을 늘리는 데 써야 할 돈을 오로지 표를 얻기 위해 전 국민에게 무분별하게 돈을 뿌려댔다”며 “민주당 정부에게는 국민의 귀중한 목숨보다 선거에서의 표가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이어 “집 없는 국민은 급등한 전세보증금과 월세 때문에 고통받고, 집 있는 국민은 과중한 세금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며 “서민의 잠자리를 추운 거리로 내팽개치고 부패 기득권의 사익을 챙기는 민주당 정부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는 ‘단합’을 거듭 강조하며 ‘당 중심의 선거 운동’을 약속했다. 그는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단합’”이라며 “과거에는 형식적으로 당 선대위를 운영하고 실제로는 소수로 구성된 외부의 캠프가 선거 운동의 중심이었다. 이런 관행을 완전히 타파하고 당 선대위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겠다”고 했다.

청년·여성의 중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그동안 약해진 지역 당협을 재건하고 청년과 여성을 보강해야 한다. 당의 혁신으로 중도와 합리적 진보로 지지 기반을 확장해 이들을 대통령선거 승리의 핵심 주역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당의 혁신으로, 더욱 튼튼해진 당 조직으로, 더 넓혀진 지지 기반으로, 승리의 문을 향해 달려가자”고 말했다. 

비전으로는 ‘윤석열표 공정’을 제시했다. 윤 후보는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는 윤석열표 공정으로 나라의 기본을 탄탄하게 하겠다. 정부는 공정한 경쟁 여건을 조성하고, 민간은 창의와 상상을 마음껏 발휘하는 경제를 만들겠다”며 “일한 만큼 보상을 받고, 기여한 만큼 대우를 받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혁신을 위해서는 그 소명을 받드는 우리 당부터 혁신해야 한다. 당의 혁신으로 더 넓은 지지 기반을 확보해야 국가혁신을 이끌 수 있다”며 “내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를  위대한 우리 국민의 승리로 만들자”고 다짐했다. 

조현지 기자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