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12명 또 늘어… 누적 ‘36명’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12-07 09:42:20
- + 인쇄

신규 확진 4954명, 위중증 환자 774명

사진=박효상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의 국내 감염자가 전날(24명)에서 12명 추가돼 36명으로 확인됐다. 

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924명, 해외 유입사례는 30명으로 확인돼 신규 확진자는 총 4954명, 총 누적 확진자 수는 48만2310명이다. 전날(4325명)보다 629명 증가했다. 

현재 의료기관에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774명으로 전날보다 47명 늘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64명 증가해 누적 사망자는 3957명(치명률 0.82%)이다.
 
이날 국내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2115명 △부산 160명 △대구 129명 △인천 248명 △광주 47명 △대전 118명 △울산 14명 △세종 10명 △경기 1315명 △강원 108명 △충북 80명 △충남 134명 △전북 74명 △전남 56명 △경북 128명 △경남 128명 △제주 60명 등이다.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국내감염 환자는 1일 최초로 보고된 뒤 7일 0시 기준으로 36명까지 늘었다. 국내 오미크론 감염 환자는 해외유입 9명, 국내감염 27명이다. 전날(24명)보다 12명 증가했다.

7일 0시 기준 재택치료 대상자는 모두 1만6824명이다. 1일 이상 병상 배정 대기자는 총 919명으로 △1일 이상 262명 △2일 이상 144명 △3일 이상 203명 △4일 이상 310명이다. 이들 중 70세 이상 고령은 494명, 고혈압·당뇨 등 질환 및 기타로 분류된 사람이 425명이다. 전날 강원에서 병상 배정 대기자가 30명 발생했지만, 0명으로 줄었고 병상 배정 대기자는 모두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정부는 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새 방역강화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유흥시설 등 5종에만 적용되던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식당·카페, 학원, PC방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까지 포함해 16종으로 늘렸다. 

최근 인천 미추홀구 교회발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면서 종교시설에서 방역패스를 도입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6일 브리핑에서 “종교시설은 시설 출입제한을 관리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또 상업시설과 같이 정해진 서비스 구매 방식이 있는 게 아니라 여러 목적으로 출입하기 때문에 방역패스 적용이 어렵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같은 사유로 백화점과 시장의 방역패스 도입을 유보했다고 덧붙였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