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백신 이상반응 비율, 전체 연령 대비 낮아”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12-07 15:35:35
- + 인쇄

10만 접종 당 이상반응 262.3건… 전체연령은 367.1건
‘청소년 방역패스’ 도입 놓고 학부모단체 반발 극심

고3 수험생이 서울 양천구 해누리타운 백신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박효상 기자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한 백신 이상반응 비율이 전체연령과 비교해 다소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연경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관리팀장은 7일 기자단 설명회에서 소아·청소년과 전체연령의 이상 반응 신고현황을 발표했다. 소아·청소년이 접종받는 화이자 백신 기준으로 12~17세의 10만 접종 당 이상 반응은 262.3건, 전체연령은 10만 건당 367.1건으로 확인됐다. 

또 12~17세 이상반응 중 발열, 두통 등 심각하지 않은 일반 이상반응 비율이 98%로 확인됐지만, 전체연령에서는 일반 이상반응의 비율이 96.3%로 나타났다. 중대이상반응의 비중도 소아·청소년에서 낮게 나온 것이다.

이 팀장은 해외와 이상반응 신고 비교는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이 팀장은 “국내와 예방접종 상황, 역학적 상황이 달라 단순비교하기 어렵다”며 “또 우리나라는 학교, 의료계에서 이상반응 신고를 독려하고 접종 후 주기적으로 건강상태 확인을 요청하고 있다. 초기 이상반응 신고를 해외와 비교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내년부터 청소년을 대상으로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적용한다고 밝히면서 사실상 ‘백신 접종’을 강제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일부 학생과 학부모는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이 아니라 학습권을 빼앗고 접종을 강요하는 취지라며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학부모연합은 이날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소년 백신 접종은 학생과 자율에 맡겨야 한다며 ‘방역패스’ 철회를 촉구했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보호 측면이 더 크다며 청소년들의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12~15세 접종률은 13%, 16~17세 접종률은 64%다.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을 비교하면 12~15세는 10.2명, 16~17세는 4.9명으로 2배 차이가 난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학습권에 대한 권한보다 보호를 위한 공익적 필요성이 더 크다고 판단했다”며 “청소년 사이에 감염 전파를 차단시키는 게 청소년들의 코로나19 감염위험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