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자작나무 명품숲 랜드 조성 탄력…사업비 52억 확보

한윤식 / 기사승인 : 2021-12-08 13:50:19
+ 인쇄

인제 자작나무숲
강원 인제군 자작나무 명품숲 랜드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인제군은 연 45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는 대표관광지 자작나무숲 인근 부지에 목재문화체험장을 조성한다고 8일 밝혔다.

군은 올해 6월 산림청 공모사업인 목재문화체험장 조성사업에 선정돼 도비 44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52억원을 확보했다.

또 자작나무숲 입구에서 도보로 3분 거리에 위치한 원대리 일원 1.6ha의 부지 매입을 마쳤다.

현재 조달청 대행공모를 통해 목재문화체험장 조성 설계 업체를 선정해 20일 작품 심사를 거쳐 내년 5월까지 실시설계 완료 후 첫 삽을 뜰 계획이다.

2023년 완공 예정인 자작나무숲 목재문화체험장은 건축 연면적 1200㎡ 규모로 목재문화전시실, 목공예체험실, 목재어린이놀이터, 공방카페등이 주요 내부시설로 조성된다.

시설 외부에는 추가 예산을 확보하여 산책로, 전망대, 자작나무숲 테마 정원 등을 조성하여 자작나무숲 탐방객들을 겨냥한 다채로운 산림휴양 인프라를 갖출 계획이다.

특히 테마 정원은 올해 산림청에서 공모한 2022년 생활밀착형 숲 조성사업에 선정되어 5억원을 확보, 내년 중 방문객에게 먼저 선보일 예정이다.

인제군 관계자는 "연간 45만명 이상이 찾는 원대리 자작나무숲을 전국 최대 힐링관광명소화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제=한윤식 기자 nssys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