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도시’ 수애 5년 만에 드라마 복귀... "야왕·상류사회 잇는 캐릭터”

김예슬 / 기사승인 : 2021-12-08 14:52:28
- + 인쇄


배우 수애가 JTBC ‘공작도시’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8일 ‘공작도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와 전창근 감독이 참석했다.

‘공작도시’는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수애는 ‘공작도시’로 5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촬영기간이 8개월이라는 걸 듣고 걱정이 컸다”고 운을 뗀 그는 “오히려 감정을 곱씹을 수 있는 장점이 있더라”면서 “바뀐 환경에 잘 적응하며 무사히 촬영을 마쳤다”고 말했다. 

수애의 마음을 움직인 건 ‘공작도시’의 대본이다. 수애는 “상위 1%를 배경으로 해도 이질적이지 않은 희비극이었다”면서 “우리 모두의 이야기인 지점에 공감됐다”며 작품에 애정을 드러냈다. 

‘공작도시’는 여자들의 권력쟁탈전이 관전 포인트다. 극 중 수애는 성진그룹 둘째 며느리 윤재희 역을 맡아 갈등의 중심에 선 인물의 고뇌를 그려낸다. 수애는 “치열한 윤재희가 안쓰러우면서도 주체적인 자기 삶을 살아가는 그를 응원하게 됐다”면서 “미워할 수만은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앞서 SBS ‘야왕’과 영화 ‘상류사회’에 이어 또 한 번 상류층의 욕망을 그린 작품에 출연하는 만큼 각오도 남달랐다. 수애는 “기존 연기의 연장선에 있다”면서 “내가 보여준 욕망 가득한 캐릭터들의 마무리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공작도시’는 8일 10시30분 첫 방송된다.

김예슬 기자 ye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