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세대 갈등 조장" 이재명에…이준석 "복어 좀 드셨냐"

한전진 / 기사승인 : 2022-01-15 16:59:53
- + 인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쿠키뉴스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을 향해 "남녀갈등과 세대갈등을 조장한다"고 비판한 것을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복어 요리'를 언급하며 "뭐 이리 말이 많은가"라고 맞받았다.

이 후보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두고 "제 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이런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녀갈등, 세대갈등 조장은 모두 공통점이 있다"면서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며 비난을 이어갔다.

아울러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상대가 가진 작은 것을 빼앗게 선동하며 자신은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며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겨냥했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본인이 생각하는 젠더관과 2030을 위한 공약과 정책을 내놓으면 되지 뭐 이리 말이 많나”라며 "복어 좀 드셨습니까. 편집에 여념이 없겠지만 닷페이스 출연 영상을 보고 추가 말씀드리겠다"라고 썼다.

이 대표는 평소 젠더 이슈 관리의 위험성을 '복어 요리'에 비유해왔다. 이 후보가 최근 여성 인권, 페미니즘 등을 다루는 유튜브 채널 '닷페이스'에 출연한 것을 두고 '복어 좀 드셨느냐'고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 대표는 전날 KBS 라디오에도 출연해 "(내각 여성) 할당제로 김현미, 유은혜 강경화, 추미애가 탄생했다고 해서 여성들의 삶에 무슨 변화가 일어났나", "정의당이나 민주당에서 여성 공약이라고 내놓은 것은 보통 범죄가 발생했을 때에 대한 거다. 범죄를 기반으로 한 공포심을 바탕으로 여성들에게 소구하는 전략" 등 발언을 했다.

한전진 기자 ist1076@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