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기도내 독립운동 유산 7700건 확인

정수익 기자입력 : 2017.02.28 15:43:47 | 수정 : 2017.02.28 15:43:40

안성 만세고개


[쿠키뉴스 수원=정수익 기자] 경기도는 지난해 10월부터 도내 항일 독립운동 유산에 대한 기초조사를 실시한 결과 7700여 건의 유산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5월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경기도 항일운동 유적 발굴 및 보존에 관한 조례를 마련하고 10월부터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도내 독립운동 유산에 대한 기초조사를 시행했다.

기초조사는 대상을 독립운동의 성격을 지닌 건조물’ ‘경관(발자취) 유적’ ‘동산유산3가지로 구분해 진행됐다.

조사결과 독립운동가 생가터, 관공서, 종교시설, 교육시설, 주거시설 등의 건조물 373.1운동 만세시위지, 의병 진격로, 민중 행진로 등 경관 속에 남은 경관(발자취) 유적 182유품·일기, 일제강점기 재판기록, 사진, 신문·잡지, 지도, 독립유공자 공훈록·공적조서 등의 동산유산 7481건 등 총 7700여 건이 확인됐다.

특히 이번 조사는 건조물뿐만 아니라 경관 속에 스토리를 담고 있는 항일·독립의 발자취 관련 유적, 유품·일기, 재판기록 등도 포함한 광범위한 조사라는 점에서 도내 항일 독립운동에 대한 전반적인 모습을 파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31개 시·군의 분포현황을 살펴보면, 건조물과 경관(발자취) 유적 219건 중 화성시가 30건으로 가장 많았고, 용인시가 21, 안성시가 18, 이천시가 14건으로 뒤를 이었다.

대표적으로는 옛 동일은행 장호원 지점 가평군 현등사 삼충단 양주시 김연성 의병 전투지 양평군 지제면 을미의병 의거지 안성시 만세고개 3.1운동 행진로 안중근 선생 유적, 이수홍·이선룡 재판기록 등이 새롭게 조명 받았다.

도는 기초조사 결과를 토대로 오는 6월까지 현지 실태조사를 시행해 건조물경관(발자취) 유적에 대해 보존 현황과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동산유산에 대해서는 소유주 확인, 보관실태 등에 대한 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어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관리 및 보존방안은 물론 시·군과 협력해 스토리텔링을 활용한 적극적 유적활용 방안을 수립할 방침이다.

sagu@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