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복면가왕' 바나나 정체 박선주, 남편 강레오와 듀엣 "미안했다"

'복면가왕' 바나나 정체 박선주, 남편 강레오와 듀엣 "미안했다"

이연진 기자입력 : 2017.04.30 10:31:21 | 수정 : 2017.04.30 20:09:27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쿠키뉴스=이연진 기자] '복면가왕' 바나나의 정체는 가수 박선주였다.

2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 제 54대 가왕 결정전에서는 도전자 '내 노래를 들으면 나한테 바나나'에 맞선 제 53대 가왕 '노래 9단 흥부자댁'의 무대가 펼쳐졌다.

'흥부자댁'은 조성모의 '아시나요'를 선곡해 창공을 뚫는 고음으로 청중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초반부터 애드리브를 작렬하더니 특유의 알앤비 발성과 소름돋는 가창력으로 무대를 휘감았다.

이상민은 "'바나나'가 너무 완벽하게 잘해서 그 공간을 뚫고 들어올 수 있을까 했는데 '흥부자댁' 노래 들으니 그걸 찢고 들어온다"고 혀를 내둘렀다.

가면을 벗은 '바나나'의 정체는 전설의 보컬리스트이자 작곡가 겸 대학 교수 박선주로 밝혀졌다.

1라운드에서 '제주도 날라리 돌하르방' 남편 강레오 셰프와 동반 출연해 남편을 누르고 3라운드까지 올라온 박선주는 "생각보다 마음이 아프고 미안했다"며 "남편이 알아서 하고 오라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