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부겸 장관·경찰, SNS 게시글 삭제지시 논란 ‘대국민 사과’

심유철 기자입력 : 2017.08.13 17:44:53 | 수정 : 2017.08.13 17:44:57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심유철 기자]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논란과 관련,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 수뇌부가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장관은 13일 오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최근 경찰 지휘부 내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태는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며 “행정안전부 장관인 제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회의에는 논란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비롯해 경찰 고위 간부와 경찰청 본청 간부들이 참석했다.

김 장관은 대국민 사과문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12만 경찰 상하가 한마음이 되겠다.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을 바탕으로 삼겠다”며 “인권 경찰, 민주 경찰로 거듭나도록 경찰을 과감하게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된 관행과 제도적 적폐를 청산하고 구태를 벗어던지겠다”며 “경찰이 거듭나는 걸 전제로, 경찰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 불미스런 내홍의 목욕물을 버리려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인권 경찰로 재탄생이라는 아기까지 버릴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지난해 촛불집회를 거론하며 “수백만 시민이 질서정연하고도 뜨겁게 '나라다운 나라'를 꿈꿨고, 그때 경찰은 여러분 곁에서 촛불을 지켰다”며 “단 한 건의 불미스런 사건도, 사고도 없었다. 그때 자세로 돌아가겠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며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장관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SNS 게시글 삭제 논란의 당사자인 이 청장과 강 학교장을 향해 “오늘 이후 당사자들은 일체 자기주장이나 상대 비방 반론을 중지하라”고 지시했다.

김 장관은 “이 문제에 대해서 대통령이 지휘권 행사에 여러 가지 고민하신 것으로 안다”면서 “경찰에 다시 명예회복 기회를 주는 게 맞는다고 참모 건의를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이 시간 이후에도 불미스런 상황이 계속되면 국민과 대통령에게 위임받은 권한으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 청장은 “최근 지휘부 갈등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걱정 끼쳐드린 데 대해 매우 부끄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경찰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하며 저를 포함한 지휘부 모두가 심기일전해 국민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책무에 매진하겠다”고 언급했다.

강 교장 역시 “국민 여러분이 여러 어려움을 겪고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 드린 데 대해 정말 송구하다”고 사죄했다.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