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남 S의원 리베이트 조사, 전방위 확대되나

사문서위조 고발에 따른 경찰 재조사 유력…자금 흐름 확인 관건

조민규 기자입력 : 2017.09.15 00:05:00 | 수정 : 2017.09.15 07:31:12

의약품 리베이트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강남의 S의원에 대한 조사가 확대되는 모양새다. 이번에는 사문서위조와 관련된 것이다.

제보자 김씨의 주장에 따르면 리베이트 제공은 주로 현금으로 이뤄졌고, S의원은 이를 위해 다양한 방법을 사용했다. 특히 김씨는 S의원 원장의 부인이 자신의 명의를 도용했다고 주장하고 경찰에 고발한 상황이다. 

현재 이 부분은 경찰이 조사해 검찰로 넘겼는데 서울중앙지검이 조사가 미흡하다며 경찰 재조사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사문서위조 사건은 S의원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을 밝혀줄 중요한 사안이다. 이번 리베이트 의혹에 연루된 제약사들 대다수가 현금으로 제공했다는 주장이 있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리베이트를 제공이 확인돼도 실제 얼마만큼의 돈을 받았는지 확인이 돼야 처벌수위가 정해지기 때문에 증거 확보가 관건이다.

김씨는 지난달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이하 조사단)에 참고인 조사를 받으면서 A사를 포함해 8개 이상의 제약사가 리베이트를 제공했다고 증언하고, 처방금액 등 관련 자료도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최근 서울중앙지검 수사관이 기본적으로 관련 자료를 경찰에 제출하지 않은 자료가 있는지 물어보면서 추가 자료를 요청했다. 검찰에서 경찰에 재수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경찰이 사문서위조에 대한 재조사를 진행하면 S의원에 제기된 리베이트 의혹 조사도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A제약사는 S의원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이후 다른 연루 제약사에 대한 조사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때문에 검찰과 경찰에서 조사가 진행되면 S의원에 대한 조사도 전방위적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지게 된다. 무엇보다 사문서위조에 따른 자금 흐름을 추적하게 되면 리베이트 수수 여부도 밝혀질 가능성이 높다.

다른 리베이트 의혹에 연루된 B사와 C사, 법인카드 제공 D사 등 추가 조사 유력
한편 거론된 제약사 중 A사에 이은 후속 조사 대상은 어디가 유력할까. 다른 리베이트 의혹에 연루된 B사와 C사, 법인카드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D사 등이 우선적으로 조사를 받은 가능성이 커 보인다.

B사의 경우 S의원에 리베이트를 제공했다고 지목된 당시 담당자 F씨가 퇴사해 사실 확인이 어렵다고 밝힌 바 있는데 업계 상위 제약사여서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다. F씨는 퇴사 이후 J제약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확인됐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