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美 펜스 부통령, 리셉션장 등장 5분 만에 퇴장…김영남 피했나?

이승희 기자입력 : 2018.02.09 20:38:01 | 수정 : 2018.02.09 20:38:05

미국의 펜스 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한 평창동계올림픽 사전 리셉션장에 등장한 지 5분 만에 퇴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5시30분 평창 블리스힐스테크에서 영접행사를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과 일본의 아베 총리가 영접행사에 불참했으며 행사가 시작된 뒤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들이 모습을 드러낸 것은 문 대통령이 환영사를 시작한 직후로, 펜스 부통령은 마련된 자리에도 앉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펜스 부통령은 착석하지 않은 채 헤드테이블에 앉은 일부 정상급 인사들과 악수만 나눈 뒤 퇴장했다. 북한 대표단장인 김 위원장과도 인사를 나누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가 북한의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같은 테이블에 착석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행동이었다고 해석했다.

이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출입 기자들에게 공지문을 통해 “펜스 부통령이 미국 선수단과의 저녁 약속으로 리셉션장에 방문하지 못한다고 사전에 연락을 줬으며 테이블 좌석도 준비하지 않았다”면서 “다만 문 대통령이 ‘친구들은 보고 가시라’고 말해 잠깐 리셉션장에 들른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청와대 출입 기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자리한 헤드테이블에는 펜스 부통령의 자리가 마련되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국제적으로 유례없는 결례라는 비난이 거세질 전망이다.

이승희 기자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