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친절한 쿡기자] 2007년의 예언…또다시 ‘피고인 대통령’ 배출한 한국당

2007년의 예언…또다시 ‘피고인 대통령’ 배출한 한국당

이소연 기자입력 : 2018.03.23 11:59:39 | 수정 : 2018.03.23 12:09:28

“검찰이 도곡동 땅의 진짜 주인은 따로 있다고 했습니다. 땅 판 돈이 어디로 갔는지 의문이라고 합니다”

의혹은 이미 11년 전부터 제기됐습니다. 지난 2007년 8월,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 대선 후보 경선. 당시 후보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은 상대 후보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의혹을 지적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도곡동 땅이 어떻다고요? 새빨간 거짓말입니다. 저는 그러한 삶을 살아오지 않았습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11년을 돌고 돌아 의혹은 혐의가 됐습니다. 도곡동 땅 매각자금의 상당액이 자동차부품업체 다스로 흘러갔다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도곡동 땅과 다스의 실소유주는 이 전 대통령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박범석 부장판사는 22일 “범죄의 많은 부분에 대하여 소명이 있고 피의자의 지위, 범죄의 중대성 및 사건 수사 과정에 나타난 정황에 비춰볼 때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동부구치소에 미결수 신분으로 수감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을 배출한 자유한국당(한국당)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같은 날 “참담하다”며 “의도적으로 피의사실을 유포해 여론을 장악한 후 가장 모욕적인 방법으로 구속시켰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정치보복’이라는 점도 강조됐습니다.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오늘은 우리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검찰이 또 하나의 적폐를 만든 날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여론은 한국당을 질타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정치보복으로 치부하기에는 이 전 대통령의 혐의가 너무 짙고 방대하기 때문입니다. 그는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직권남용 등 14개 안팎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대통령 지위를 이용, 공권력을 남용했다는 의혹이 중점이 되고 있습니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했다는 의혹과 삼성전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대보그룹 등으로부터 총 111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의혹에 휩싸인 상태입니다. 죄가 있다면 벌을 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정치보복을 주장하는 한국당이 ‘후안무치’하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죠.

한국당이 철저한 검증 없이 대통령 후보를 냈다는 질타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주요 의혹은 2007년 대선 후보 경선에서도 다뤄졌습니다. 다스 실소유 여부와 BBK주가조작사건 연루, 차명재산 등이 이미 거론됐죠.

이 전 대통령뿐만이 아닙니다. 박 전 대통령 또한 2차례나 당 내 경선을 진행하며 내부에서 검증을 거친 인물입니다. 경선 때마다 최태민 일가 관련 의혹이 일었지만 ‘네거티브’로 치부됐습니다. 결국 박 전 대통령은 최태민의 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논란으로 헌정사상 최초 파면됐습니다.

한국당은 ‘사면초가’입니다. 보수의 재건을 외치고 있지만 당 지지율은 답보 사태입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 나설 후보군마저 불투명합니다. 보수가 궤멸할 수 있다는 위기감마저 일고 있습니다. 또한 당에서 배출한 대통령이 줄줄이 구속된 가운데, 당 전체가 ‘불신’ 그리고 ‘의혹’의 이미지를 덮어쓸 가능성도 있습니다.  

한 나라의 지도자였던 대통령이 비리 혐의로 구속된 것은 헌정사의 비극입니다. 대통령을 배출한 당 역시 이러한 비극을 초래한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당은 원내 제1야당으로서 지난 과오를 인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해결책을 내놔야 하지 않을까요. 이는 보수가 바로 설 수 있는 길이기도 합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