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7년의 밤' 장동건 "오영제로 변신한 내 모습, 스스로도 낯설더라"

'7년의 밤' 장동건 "오영제로 변신한 내 모습, 스스로도 낯설더라"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3.28 00:00:00 | 수정 : 2018.03.30 10:18:53


“딸을 지극히 사랑하는 아빠의 복수는 너무 쉬워요. 그래서 오영제가 끌렸죠. 자기가 학대하던 딸을 잃은 아빠의 복수는 어렵잖아요.”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의 개봉을 앞두고 서울 팔판로의 한 카페에서 마주앉은 장동건은 오영제이라는 인물을 선택한 이유를 ‘어려워서’라고 밝혔다. 그렇다고 오영제에 도전하기 위해 그가 ‘7년의 밤’에 출연한 것은 아니다. 동명의 원작 소설 속에서는 ‘사이코패스’로 넘어가버리던 오영제의 많은 부분들을 설득력있게 현실에 구현해보고 싶은 욕망에 가깝다.

“오영제의 복수가 어떤 것일지 고민을 많이 했어요. 또다른 작중 인물인 현수(류승룡)의 부성애는 보편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감성이지만 오영제는 그렇지 않거든요. 그를 일반인들도 좀 이해할 수 있고 설득력있는 인물로 만들어보고 싶었어요. 자신이 학대하던 딸을 죽인 남자에게 7년이라는 시간동안 집요하게 복수를 하게 되는 심리적 동력은 과연 무엇일지도 궁금했고요.”

장동건이 만든 오영제는 뜨겁다. 원작을 보고 그가 오영제에 대해 처음 느낀 인상은 지극히 차갑고 냉철한 인물이었으나, 영화 속에 구현된 오영제의 온도는 굉장히 뜨겁다. ‘사냥꾼 같은 인물’이라고 장동건은 스크린 속의 오영제에 관해 정의했다. 

“오영제에게는 딸인 세령이도, 아내인 하영도 아마 사랑하는 대상이라기보다는 자기 소유라는 인식이 강했을거라고 생각해요. 복수를 하게 된 동기도 사랑이 아니라, 자신의 세계를 망가트린 사람에 대한 응징인 것이죠. 그렇지만 오영제의 마음도 어찌 보면 부성애일수 있어요. 다만 일반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부성애라서 문제죠. 처음 오영제로 변신하고 나서 거울 앞에 서 봤는데, 저 스스로도 제 모습이 굉장히 낯설었어요. 그렇지만 그 낯설음이 제게는 나쁘지 않게 다가왔죠. 제 모습이 변화를 위한 변화처럼 보일까 걱정하기도 했지만, 캐릭터가 잘 나와서 그렇지는 않을 것 같아 다행이에요.”

전작인 ‘브이아이피’에 이어 ‘7년의 밤.’ 공교롭게도 장르적 공통점이 있고, 잔인한 묘사가 많다는 점도 비슷하다. 시기로 따지자면 ‘7년의 밤’을 찍은 것이 먼저지만 ‘브이아이피’가 먼저 개봉하며 자연스레 전작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브이아이피’가 과격한 묘사로 혹평을 받았기 때문에 잔인한 이미지가 부담될 만도 하다. 그러나 장동건은 “의도한 건 아니지만, 그래서 드라마 ‘슈츠’가 있지 않나”라며 웃었다.

“저는 어릴 때부터 스릴러 장르 영화를 선호했어요. 연기하는 재미도 과격한 캐릭터들에서 더 많이 느끼죠. 폭력적인 캐릭터에 끌린다기보다는, 극단적 감정을 느끼는 사람들에 끌린달까요. TV드라마에서는 할 수 없는 캐릭터들이잖아요. 그리고 그런 감정들을 표현하면서 카타르시스도 느끼는 것 같아요. 뭐랄까, 운동할 때 무거운 덤벨을 10세트 들어내고 느끼는 쾌감과 비슷한 것 같기도 해요.”

일상의 장동건과는 다른 극단적 서사를 가진 캐릭터들의 모습에 더 끌린다고 장동건은 털어놨다. “‘장동건씨는 캐릭터의 가면을 썼을 때 훨씬 편해지는 사람인 것 같다’라는 이야기를 추 감독님께 들었어요. 실제로 그래요. 직업적 재미라는 측면도 있지만, 비일상을 살아내는 강렬한 모습들에 저는 많이 끌리거든요. ‘7년의 밤’도 그래요. 선이 악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는 흔하지만, 악이 선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는 아이러니하고 재미있죠. 생각할 거리가 많은 영화예요. 이 영화가 상업 영화적 유쾌함이나 잔잔한 재미는 없지만, 공포 영화와 흡사한 카타르시스를 준다고 생각해요. 보는 사람 따라서 해석이 갈라질 영화라 관객 감상도 궁금하네요.”

‘7년의 밤’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15세가.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