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몬스타엑스 “별 다섯 개짜리 이번 앨범, 자신 있어요”

몬스타엑스 “별 다섯 개짜리 이번 앨범, 자신 있어요”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4.03 00:08:00 | 수정 : 2018.04.04 18:30:50

“무대를 보면 몬스타엑스의 팬이 될 거예요”

그룹 몬스타엑스는 새 앨범 ‘더 커넥트 : 데자부’(The Connect : Dejavu)를 “여러모로 자신 있는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젤러시’(Jealousy) 외 수록곡 모두 타이틀로 내세워도 손색이 없다는 설명이다. 멤버 기현은 “별 다섯 개가 만점이라면 별 다섯 개를 주고 싶은 앨범”이라며 신보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최근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만난 몬스타엑스는 인터뷰 내내 새로운 앨범과 퍼포먼스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리더인 셔누는 “매번 그래왔듯 이번 앨범도 열심히 준비했다”며 “이전 앨범과 조금은 차별화를 둔 부분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기존 앨범은 타이틀곡과 수록곡이 나뉘어 조화를 이뤘다면, 이번 노래들은 전부 타이틀곡 같아요. 처음으로 밝은 노래로 타이틀을 정한 것도 지난 앨범들과 차별점이죠. 처음 ‘젤러시’를 들었을 때 저희의 기존 노래들과 다르면서도 저희에게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어요.”(셔누)

평소 남성미 넘치는 퍼포먼스로 유명한 몬스타엑스는 ‘젤러시’를 통해 한층 여유롭고 농염한 무대를 선보인다. 셔누는 ‘드루와 춤’ ‘자아도취 춤’ ‘원펀맨 춤’ 등 안무에 세 가지 포인트가 있다며 일어나 직접 동작을 선보이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저희가 원래 안무 욕심이 많은 편이에요. 안무가 나와도 자체적으로 멈추지 않고 계속 고치면서 완성도를 높이는데 이번에도 그랬어요. 방송 전날까지 수정을 거듭한 끝에 마음에 드는 안무가 나왔어요.”(원호)

이들이 이번 앨범에 자신감을 표하는 이유는 또 있다. 오래도록 준비한 멤버의 자작곡이 수록된 것. 일곱 번째 트랙 ‘스페셜’(Special)은 주헌이 데뷔 전부터 작업한 노래다. 멤버들은 “약 5년 전부터 들었던 노래”라며 “주헌이 만족하지 못해 수정을 많이 거쳐 이제야 완성됐다”고 귀띔했다. 원호는 자작곡 ‘이프 온리’(If Only)로 그리움을 그려냈다.

“마지막 곡으로 수록된 ‘스페셜’은 제가 데뷔하기 전부터 준비한 노래예요. 몬스타엑스의 에너지를 이 곡 안에 다 모아봐야겠다고 생각하며 만들었죠. 몬스타엑스의 힙합적 색이 강한 노래로 가사에는 서투른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어요”(주헌)

“제가 만든 노래 ‘이프 온리’는 어떤 대상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노래예요. 들으면 귀가 편안한 노래를 만들고 싶었어요. 가사를 추상적으로 써서 누구든 본인의 상황에 대입할 수 있도록 신경 썼어요. 제 생일이 3월 1일인데 소속사 이사님이 그날 이 노래를 앨범에 넣자고 하셨어요. 생일 선물을 받은 셈이죠.”(원호)

2015년에 데뷔한 몬스타엑스는 올해로 데뷔 4년차 그룹이 됐다. 지난해 처음으로 음악방송에서 1위 트로피를 거머쥐고 눈물을 보였던 그들은 “이번에도 1위 욕심이 난다”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더불어 “아직 올라갈 곳이 남아 꾸준히 성장할 수 있는 단계”라고 성장에 대한 욕심을 감추지 않았다.

“데뷔 후 꾸준히 몬스타엑스만의 것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점차 저희 색을 찾았다고 생각해요. 이제 그것을 바탕으로 본격적으로 저희 이야기를 들려 드릴 차례죠.”(아이엠)

“사실 현장에서 활동하다 보면 저희 입지에 대한 감이 잘 안와요. 어느 정도라고 말씀드리기가 힘들죠. 회사 매니지먼트 이사님이 저희에게 ‘다 됐다’ ‘다 왔다’라는 말을 자주 해주세요. 이 말을 들으면서 늘 열심히 하고 있어요”(민혁)

“‘거의 다 왔다’라는 말은 굉장히 따뜻한 격려라고 생각해요. 저희에겐 아직 올라갈 계단이 많이 남아있고, 그건 성장할 수 있다는 의미니까요.”(기현)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