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리은행, 아주캐피탈 인수설 ‘솔솔’…할부업 재개 포석?

송금종 기자입력 : 2018.04.12 05:00:00 | 수정 : 2018.04.12 16:11:33

우리은행이 아주캐피탈을 인수해 할부사업을 재개하려 한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과거 우리금융 시절 할부업을 했던 경험을 되살려 자동차금융에 신규로 진출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비친다.

12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주사 전환을 위해 비은행 금융회사 인수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시장에서는 첫 번째 인수대상으로 아주캐피탈을 꼽고 있다.

아주캐피탈은 현대캐피탈에 이어 업계 2위를 유지할 정도로 자산규모가 큰 회사였다. 하지만 모회사인 아주그룹이 경영악화에 시달리면서 매각을 추진했다. 아주캐피탈은 우리은행이 대주주인 사모펀드 운용사 웰투시인베스트먼트에 매각된 상태다.

우리은행이 아주캐피탈을 인수하면 자연스럽게 할부업을 할 수 있다. 특히 자동차금융에 도전장을 내밀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주캐피탈은 자동차금융이 주력인 캐피탈사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우리금융지주 당시 우리파이낸셜(현 KB캐피탈)을 통해 할부업을 한 경험이 있다.

아주캐피탈도 주인이 바뀐 이후 전열을 가다듬으며 재도약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점을 늘리고 조직을 신설하는 등 자동차금융 부문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캐피탈업계 관계자는 “우리은행이 우리파이낸셜을 팔고 할부업이 없었는데 아주캐피탈을 데려와서 우리카드와 할부업을 다시 하려는 생각일 것”이라면서 “과거 우리파이낸셜을 가지고 있었으니까 자동차금융 등  틈새시장 충분히 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신한, KB, 하나는 자회사 라인업을 다 갖춘 상태다. 대형 은행 중 남아 있는 곳은 우리은행뿐”이라면서 우리은행은 정부자금이 지원된 지주사이기 때문에 (아주캐피탈을 인수하면) 캐피탈 업계에서 나름대로 체계를 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우리은행 측은 아주캐피탈 인수가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사모펀드(PEF) 만기가 내년에 도래하므로 자회사 편입여부는 그 때 가봐야 알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