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피팅 모델 지원했다가 성추행, 2차가해 말아달라”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피팅 모델 지원했다가 성추행"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5.17 09:42:05 | 수정 : 2018.05.17 09:58:38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비글커플’이라는 콘텐츠에 출연 중인 유튜버 양예원은 17일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자신이 성범죄 피해자임을 털어놨다.

양예원은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지는데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 같이 입을 모아 얘기했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해보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대한민국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고 얼마나 나쁜 사람들이 아직도 나쁜 짓을 하고 있는지 말해보려 한다”라고 피해 사실을 알리게 된 배경을 밝혔다.

양예원의 설명에 따르면 양예원은 2015년 한 아르바이트 구직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에 지원해 ‘실장님’이라고 불린 인물과 계약했다. 하지만 양예원은 피팅 모델 일을 하는 줄 알고 갔던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강압적인 사진 촬영 등 성추행을 당했다.

촬영을 거부하자 협박이 이어졌다. 양예원은 “실장이란 인물이 ‘너 때문에 멀리서 온 사람들은 어떻게 하냐. 저 사람들도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인데 너한테 다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 고소할 거다.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널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 거다’라고 말했다고 토로했다.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협박과 성폭행을 당할지도 모른다는 공포, 이미 촬영한 사진 유포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총 다섯 차례 촬영에 따를 수밖에 없었다는 양예원은 지금까지 불안함 속에서 지내왔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최근 당시 촬영했던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됐고 양예원은 이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양예원은 주변인들과 ‘비글커플’을 함께 운영하고 있는 연인으로부터 “괜찮다. 너는 피해자다. 이겨내야 하고 싸워야 한다”라는 격려를 들었다며 “그래서 신고를 하기로 마음 먹었고, 제가 용기 내 이 사건에 대해 세상에 알려 조금이라도 피해자를 줄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밝혔다.

양예원은 자신 외에도 여러 피해자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예원은 “(피해자를) 질책하지 말아달라. 저를 포함한 그 여성들은 모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이라며 “저와 같은 피해자들에게 ‘왜 신고를 하지 않았느냐’ ‘신고를 안 했다는 건 조금은 원한 거 아니냐’ ‘싫다고 하지 그랬냐’ ‘네가 바보 같아서 그런 거다’ 이런 식의 말들은 하지 말아달라. 그게 바로 2차피해다”라면서 “그 말들에 더 상처받고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글을 쓰면서도 과호흡 증세가 찾아오고 눈물이 흐르며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롭다”면서 “저를 도와주시고 얼마나 이러한 일들이 많이 일어 나고 있으며 앞으로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게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달라”고 전했다.

양예원이 올린 성범죄 피해 글은 현재 온라인상에 급속도로 확산 되고 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양예원 유튜브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