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만취한 육군 중위, 지하철서 난동…운행 14분 지연

신민경 기자입력 : 2018.05.29 10:22:25 | 수정 : 2018.05.29 10:22:28

사진= YTN 뉴스 프로그램 캡처

술에 취한 현역 육군 장교가 지하철에서 난동을 부려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지하철경찰대는 28일 “분당선 종점인 왕십리역에서 27일 오후 10시45분 만취해 난동을 부린 혐의로 육군 30기계화보병사단 소속 A 중위(28)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A 중위는 술에 취해 전동차에서 잠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A 중위는 전동차 내 ‘종점 안내방송’과 주변 승객들의 주의를 듣지 못했다. 

A 중위는 곧 잠에서 깼지만 이미 종점에서 전동차 안에 갇힌 상태였다. 이후 A 중위는 1~4번 칸을 옮겨 다니며 소화기를 꺼내 난사했다. 해당 전동차는 회차 후 재출발을 준비해야 했지만 이로 인해 운행 14분 지연됐다.

신고를 받고 왕십리역 역무실에 도착한 지하철경찰대는 이날 A 중위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그리고 28일 새벽 담당 상급부대인 수도방위사령부 헌병대에 A 중위를 인계했다.

신민경 기자 smk503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