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무리뉴 감독, 한국 F조 최하위 탈락 예상… 일본·이란·사우디도 최하위

무리뉴 감독, 한국 F조 최하위 탈락 예상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6.07 09:12:13 | 수정 : 2018.06.07 09:13:0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이끌고 있는 조세 무리뉴 감독이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의 탈락을 예상했다.

무리뉴는 7일(한국시간) ‘옴니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16강에 오를 각 조 1, 2위를 예상했다. 여기에서 무리뉴는 한국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 대부분이 최하위로 탈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호주는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무리뉴 감독은 F조에서 독일과 멕시코가 16강에 오를 것이라 전망하며 “독일은 확실한 1위가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3위는 스웨덴, 한국은 4위다.

아울러 A, B, H조에 각각 포진한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일본도 최하위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무리뉴 감독은 C조의 호주가 덴마크, 페루 등을 제치고 프랑스와 16강에 오를 것이라 평가했다.

<무리뉴가 예상한 각 조 16강 진출국>

A조: 우루과이, 러시아

B조: 스페인, 포르투갈

C조: 프랑스, 호주

D조: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E조: 브라질, 스위스

F조: 독일, 멕시코

G조: 잉글랜드, 벨기에

H조: 세네갈, 폴란드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