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침마당’ 제작진 “엄용수의 여성·장애인 비하 발언, 고개 숙여 사과”

‘아침마당’ 제작진 “엄용수의 여성·장애인 비하 발언, 고개 숙여 사과”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6.20 11:28:18 | 수정 : 2018.06.20 11:28:21

사진=KBS 캡처


KBS1 '아침마당' 제작진이 개그맨 엄용수의 여성, 장애인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9일 '아침마당'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엄용수의 문제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아침마당'에 출연한 엄용수는 “고추 축제하면 고추로 (출연료를) 받고, 딸기 축제를 하면 딸기로 받고, 굴비 아가씨 축제를 하면 아가씨로 받는다”, “내가 성희롱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가. 난 뛸 수 없기 때문에 금방 붙잡힌다”, “6급 장애인이 된 뒤 교통비 30% 할인 받아 가만히 앉아 1년에 1000만원을 번다” 등의 발언으로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았다.

이에 제작진은 “'아침마당' 목요특강은 엄용수가 60평생 겪어온 인생역정과 그동안 밝히지 못했던 개인 비사를 솔직히 밝혀 시청자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라며 “엄용수가 장애 등의 역경을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삶에 임하라는 메시지와 현금보다는 인간적 의리를 중요시 한다는 본인의 의지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이 방송됐다”고 문제 발언이 일어난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녹화 방송이면 충분히 편집에서 거를 수 있는 내용이었지만 생방송이었기 때문에 이 또한 여의치 못했다”며 “엄용수는 물론, 제작진은 장애우 및 여성들을 비하 할 의도가 전혀 없었음을 밝히며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앞으로 이런 실수가 재발하지 않게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