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상호 “北김정은, 김영철 때문에 일 못해”…靑 “터무없어”

안세진 기자입력 : 2018.06.20 13:58:30 | 수정 : 2018.06.20 14:12:58

“저 사람 때문에 안 되는 일이 많았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전해들은 얘기라며,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이와 같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에 당사자인 임 비서실장은 “터무니없는 소리”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앞서 우 의원은 지난 19일 공개된 팟캐스트 방송 ‘아개정’ 19화에 출연해 최근 만난 임 비서실장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라며 4‧27 남북정상회담 일화를 공개했다. 

방송에서 우 의원은 남북정상회담 당시를 회상하면서 “그 사람(김영철 부위원장) 있는 데서, ‘저 사람 밑의 급하고는 얘기가 잘 돼서 뭘 좀 추진하려 했는데, 저 사람만 들어오면 그게 잘 안된다’”라며 “저 사람 때문에 안 되는 일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브리핑에서 "우 의원의 발언에 대해 임 실장은 '터무니없는 소리다. 그런 얘기를 들은 적도, (우 의원에게) 전달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