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진 여고생 실종 엿새째…수색 작업 확대

민수미 기자입력 : 2018.06.21 12:46:10 | 수정 : 2018.06.21 13:56:58

지난 16일 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 A(16)양의 행방이 6일째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남경찰청은 21일 실종된 A양을 찾기 위한 수색을 대대적으로 벌이고 있다.

수색 작업에는 기존 기동대 6개 중대와 신규 4개 중대 등 총 기동대원 800여명, 헬기, 드론,  수색견, 예초 장비, 소방 잠수부 등이 투입됐다. 또 광주지방경찰청 범죄분석관 4명과 경찰청 실종분석전담반 6명을 함께 투입해 A양을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범위를 확대하는 것이 아니라 야산 등에 대해 집중수색을 벌이게 될 것”이라며 “A양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쯤 “아빠 친구가 소개해준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해남 방면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친구에게 SNS 메신저를 보낸 뒤 2시간30여분만인 오후 4시24분 휴대전화가 전원이 꺼지고 이후 행적이 묘연해졌다.

아빠 친구 김모(51씨는 지난 17일 강진에 위치한 한 철도 공사 현장에서 3m 높이의 공사용 비계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