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남경필 전 지사, 측근에도 숨긴 재혼 배경…새 신부 ‘평범한 일반인’

유수환 기자입력 : 2018.08.11 16:05:05 | 수정 : 2018.08.11 16:13:51

남경필 전 지사 SNS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재혼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그의 새 신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0일 남경필 전 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저 오늘 결혼했습니다”라며 자신의 재혼 사실을 공개했다. 

남 전 지사에 따르면 결혼식은 가까운 지인에게도 숨긴 채 가족식으로 진행됐다. 이는 정치인의 재혼 소식이 주목받을 경우 자신의 새 아내가 여론의 도마에 오를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실제로 남경필 전 지사는 2014년 비슷한 이유로 전 아내와 이혼한 바 있다.

남경필 전 지사는 지난 3월 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자신의 이혼 배경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초혼했던 아내가 평범한 삶을 바랐고, 남경필 전 지사는 그럴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갈등이 빚어졌다는 것이다. 

당시 남경필 전 지사는 "내가 정치인이라는 신분 때문에 덩달아 주목받게 된 전 아내는 무척 힘들어했고 결국 이혼에 이르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남경필 전 지사의 신부는 4세 연하의 평범한 일반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교회에서 찬양대원으로 활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