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류현진, 쿠어스필드서 7실점 와르르… 시즌 2패-방어율 1.83↑

류현진, 쿠어스필드서 7실점 와르르… 시즌 2패-방어율 1.83↑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6.29 13:47:07 | 수정 : 2019.06.29 13:47:12

사진=AP 연합뉴스

류현진(LA 다저스)이 올 시즌 최악의 투구로 시즌 2패째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4이닝 9피안타(3피홈런) 1볼넷 4탈삼진 7실점으로 무너졌다. 다저스가 9-13으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2패(9승)째를 기록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4경기 연속 10승 사냥에 실패했다. 평균자책점은 1.27에서 1.83까지 솟구쳤다.

출발부터 불안했다.

1회말 선두타자 찰리 블랙몬에게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이안 데스몬드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데이비드 달을 삼진으로 처리했다. 하지만 ‘천적’ 놀란 아레나도에게 투런 홈런을 맞았다. 머피는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 크리스 아이아네타에게 큰 타구를 허용했다. 그러나 중견수 알렉스 버두고의 호수비에 힘입어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후 라이언 맥마혼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개럿 햄슨과 안토니오 센자텔라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했다.

3회를 삼자범퇴로 마무리 한 류현진은 4회 위기를 맞았다. 

선두타자 아레나도에게 2루타를 허용한 후 대니얼 머피에게도 안타를 맞았다. 무사 1, 3루에서 아이아네타를 상대한 류현진은 2루수 방면 강한 타구를 허용했으나 맥스 먼시의 호수비로 이를 이겨냈다. 류현진은 맥마혼을 병살타로 유도하며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5회 급격히 무너졌다. 선두타자 햄슨에게 2루타를 맞은 이후 4연속 안타를 맞았다. 4안타 중 2개가 홈런이었다. 류현진은 5회 한 타자도 잡지 못하고 강판했다.

다저스는 경기 후반 9-10까지 추격했지만, 8회말 아이아네타에게 2타점 2루타를 맞는 등 3점을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