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류현진, 사이영상 최종 후보…'아시아 최초 수상' 이룰까

류현진, 사이영상 최종 후보…'아시아 최초 수상' 이룰까

문창완 기자입력 : 2019.11.12 11:22:11 | 수정 : 2019.11.12 11:22:18

사진=연합뉴스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사이영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오는 14일(한국시간) 오전 8시 내셔널리그(NL)와 아메리칸리그(AL)의 사이영상 수상자를 발표한다. 사이영상 최종 후보는 류현진, 뉴욕 메츠의 제이크 디그롬, 워싱턴 내셔널스의 맥스 슈어저 총 3명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 탈삼진 163개, 피안타율 0.234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기록했다. 

디그롬은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을 남겼다. 리그에서 가장 많은 탈삼진(255개)을 기록했고 204이닝을 던졌다. 이는 류현진보다 약 22이닝 많다. 피안타율은 0.207을 기록했다.

슈어저는 11승 7패, 평균자책점 2.92, 탈삼진 243개, 피안타율 0.222를 기록했다. 투구 이닝은 약 172이닝에 그쳤다.

현지 매체들을 디그롬의 수상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류현진은 승수와 평균자책점에서 디그롬보다 우위를 보이지만 탈삼진, 소화 이닝, 피안타율에서는 밀린다.

MLB닷컴은 지난 5일 자사 기자들의 모의 투표에서 압도적인 차이로 디그롬의 사이영상 수상을 예측했다. 야후스포츠는 또한 디그롬을 사이영상 수상자로 꼽았다.

류현진은 오는 14일 오후 5시 귀국할 예정이다. 사이영상 수상 여부는 국내서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