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건강뉴스] “노년기 허리둘레 클수록 치매 발병 위험 증가”

“노년기 허리둘레 클수록 치매 발병 위험 증가”

김성일 기자입력 : 2019.11.17 01:00:00 | 수정 : 2019.11.14 14:01:41

 

노년기에 허리둘레가 클수록 치매가 생길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고려대 구로병원 내분비내과와 산부인과 연구팀이 65세 이상 87만2천여 명을 대상으로 복부 비만과 노년기 치매 발병률의 연관성을 조사했는데요.

남성의 정상 허리둘레 범위인 85~90㎝, 여성은 80~85㎝을 기준으로 허리둘레가 5㎝씩 늘어남에 따라 단계적으로 치매가 생길 위험성이 높아졌습니다.

특히 정상 체중 노인이라도 복부 비만이 있으면 복부 비만이 없는 노인에 비해 남성의 경우 15%, 여성은 23% 치매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을 통해 시청하시길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