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태연, ‘보이스퀸’ 홍민지 발언에 “소녀시대, 버스정류장 같은 팀 아냐”

태연, ‘보이스퀸’ 홍민지 발언에 “소녀시대, 버스정류장 같은 팀 아냐”

이은호 기자입력 : 2019.11.29 13:51:31 | 수정 : 2019.11.29 14:57:26

사진=박효상 기자

MBN ‘보이스퀸’에 출연한 홍민지 씨가 자신을 “그룹 소녀시대가 될 뻔했던 17년 전 SM 연습생 출신”이라고 소개한 데 대해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불쾌함을 드러냈다.

태연은 29일 SNS에 “우리 여덟 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 시간부터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 해왔고, 결코 하루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최고의 구성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것은 사실이나,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이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 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방송한 ‘보이스퀸’에서 홍 씨가 소녀시대를 거론한 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이날 홍 씨는 “소녀시대가 데뷔하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다.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라고 출연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