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협 “코로나19 확진 의사 사망 애도”

4일 정오, 고인 명복 빌기 위한 1분 묵념 부탁

노상우 기자입력 : 2020.04.03 15:52:08 | 수정 : 2020.04.03 15:56:07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북 경산 소재 내과 의사의 사망 소식에 애도를 표했다.

의협은 “오늘 코로나19에 감염된 의사회원 한 분을 잃었다. 참담하고 비통한 마음으로 13만 의사동료들과 함께 고인을 추모한다”며 “고인은 지역주민의 건강을 지키며 인술을 펼쳐온 훌륭한 의사였다. 이번에도 지역사회에 코로나19 감염이 만연한 상황에서도 의연하게 자리를 지키며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하다가 코로나19에 확진됐고, 증상 악화로 중환자실에 입원해 사투를 벌였지만 끝내 이겨내지 못했다. 의사로서의 사명을 다한 고인의 높은 뜻에 존경의 마음을 담아 깊이 애도하며, 유족들께도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인 가운데 처음으로 희생자가 발생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무엇보다 의료인 보호가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다시금 절감하게 된다. 많은 의료인이 열악한 조건 속에서 코로나19와 악전고투하고 있다. 지금 이 시각에도 현장을 지키는 수많은 의료인을 응원한다. 또 회원 여러분은 각자의 위치에서 언제나 스스로 안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를 부탁드한다”고 당부했다.

의협은 고인의 명복을 빌기 위해 4일 정오에 진료실·수술실·자택 등에서 1분간 묵념해 달라고 부탁했다.

nswr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