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닌텐도 만들어보라”… “역시 삽자루” 네티즌 비아냥

/ 기사승인 : 2009-02-04 15:26:01
- + 인쇄



[쿠키 경제] 이명박 대통령의 ‘닌텐도’ 발언이 인터넷에서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 대통령은 4일 경기도 과천 지식경제부를 찾아 “요즘 닌텐도 게임기를 초등생학생들이 많이 가지고 있던데”라며 “일본의 닌텐도 게임기 같은 것을 개발해 볼 수 없느냐”고 주문했다.

그는 과천 지식경제부에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가진 후 지식경제부 직원들과의 점심 식사중 “엔고를 활용한 일본 시장 진출대책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고, 지식경제부 한 직원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창조적 제품을 개발하는 데 일본이 앞서가는 면이 있다”고 답변했다.

지난 2007년 1월 국내에 정식 발매된 닌텐도의 휴대형 게임기 ‘닌텐도DS라이트’는 단일 기종으로 200만대 이상이 팔리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대통령의 발언이 전해지자,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엔 게시물이 폭주하고 있다. ‘닌텐도가 하루 아침에 만들어진 줄 아나’, ‘차라리 윈도우 XP를 개발하는 건 어떤가’라는 반응과 함께 ‘닌텐도는 건물이 아니다’, ‘대운하 건설 게임 만들려고 하나’라는 의견이 올라왔다.

인터넷 게임 관련 커뮤니티 사이트도 냉소적이긴 마찬가지다. ‘정부가 어떤 지원을 해줄 수 있는지 고민은 해봤나’, ‘진지한 담론 접근이 필요하다’란 가시 돋힌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canne@kmib.co.kr

▶[단독]'제주도=일본땅?' CIA 최신보고서 오기 물의
▶피해가족 '강호순 예금' 가압류 신청
▶한국 월드컵 유치 의사, 일본 네티즌들 "그만 좀 따라다녀"
▶어린이집 영아 사망 원인 한달 넘게 미궁
▶김연아, 아사다와 맞대결…4대륙 쇼트서 34번째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