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조국·윤미향 함구령, 정상인가” 김남국 “당과 맞지 않으면 무소속해야”

김태구 / 기사승인 : 2020-06-03 10:44:16
- + 인쇄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3일 공수처 도입 당론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 “충돌하는 일이 잦으면 개인 소신과 정당이 맞지 않는 것이므로 무소속으로 활동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당론 결정에도 끝까지 나만 옳다는 식으로 주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강제당론이 지켜지지 않은 점에 대한 징계는 적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내 민주주의가 지켜지지 않고, 국회의원 소신발언 등이 나올 수 없는 구조라면 문제겠지만, 그렇지는 않았다고 보인다”면서 “이것(징계처분)을 가지고 국회의원 개인의 소신발언을 막거나 민주당이 다양성 없는 당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한 금 전 의원이 낙천으로 이미 책임을 진 것이라는 조응천 의원 발언에 대해서도 “소신 발언으로 공천받지 못한 것이 아니라 본인이 지역구를 관리하지 않아서 국민들의 평가가 있었던 것이기 때문에 낙천이라는 벌을 받았다고 표현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당시 서초동 집회를 주도했고 ‘조국 백서’ 집필진으로 참여한 대표적인 친문 인사다. 지난 지난 총선 경선 과정에서 금 전 의원의 지역구에 도전 의사를 밝히면서 ‘금태섭 저격수’로 불렸다.

한편 금태섭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에 대한 민주당의 징계와 관련해 “우리 정치는 정말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가. (민주당에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 비판이나 이견이 허용되지 않았다. 공수처를 둘러싼 논란이 진행되는 동안도 마찬가지였다”라며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이어 ‘자신을 닮고 싶다’고 발언한 김남국 의원을 향해서는 “소신있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한다고 해서 소신있는 정치인이 되는 것은 아니다. 소신있는 정치인이 되려면 우리 사회에서 논쟁이 되는 이슈에 대해서 용기 있게 자기 생각을 밝히고 평가를 받아야 한다. 때로는 수 만통의 문자폭탄을 받기도 하고 한밤중에 욕설 전화를 받기도 한다. 그걸 감수하는 것이 소신”이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 윤미향 사태 등에 대해서 당 지도부는 함구령을 내리고 국회의원들은 국민들이 가장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서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이게 과연 정상인가”라고 반문했다.

ktae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