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부정결제 피해자 선보상 도입

송금종 / 기사승인 : 2020-07-05 09:28:58
- + 인쇄

'선량한 피해자는 수사와 별개로 보상…사내 소비자 보호 TF 구성


카카오페이가 개인정보가 노출로 피해를 입은 고객은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먼저 보상하는 정책을 도입
한다. 사진은 류영준 대표(오른쪽 첫번째) 신재생에너지 투자 및 사회적 가치 창출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카카오페이가 개인정보가 노출로 피해를 입은 고객은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먼저 보상하는 정책을 도입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는 부정 결제 피해를 본 이용자를 대상으로 보다 적극적인 관리 체계를 마련할 것을 최근 지시했다.

카카오페이가 내달 도입 예정인 새 정책 핵심은 개인정보 도용 등 부정 결제로 인한 피해 사례를 접수하면 외부 기관 수사 의뢰와는 별개로 자체 사고 조사를 해서 선량한 피해자로 판명되면 먼저 보상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핀테크 업계는 물론 기존 금융권을 포함해도 처음 도입하는 조치로 알려졌다. 

현행 전자금융거래법상 피해 사실에 대한 입증 책임은 소비자에게 있다. 그렇다 보니 사고 원인 규명이 쉽지 않고 최종 수사 결과 확인 후 보상 등 실질적인 피해자 구제가 이뤄지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린다.

보상 한도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사후 관리 등 세부 정책은 사내 소비자 보호 태스크포스에서 논의된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