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추미애, 수사지휘권 이런 때 쓰는 것”…박원순 사건 검찰 송치 촉구

정유진 / 기사승인 : 2020-07-14 17:00:41
- + 인쇄

▲미래통합당 법사위원들이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조현지 인턴 기자


[쿠키뉴스] 정유진 인턴 기자 = 미래통합당 법사위원들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은 이런 때 쓰라고 있는 것”이라며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것을 촉구했다.

통합당 법사위원들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박 시장 사건을 경찰로부터 넘겨받아 검찰이 계속 수사할 것을 지시해야 한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이어 위원들은 “해당 사건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처럼 ‘권력형 성범죄’”라고 규정하며 “힘없는 젊은 여성이 의지할 지팡이가 돼야 할 수사기관이 증거인멸의 통로로 쓰였다는 것은 국기문란, 인권 부재”라고 지적했다.

또 “형사사법 절차와 무관하게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별개”라면서 “피해자 고소 내용을 가해자에게 즉각 전달한 사람들,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했다는 서울시 내부 인사들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ujiniej@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