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엉두 폭로에 입 연 BJ케이·세야…"강제로 옷 벗긴 적 없어"

임지혜 / 기사승인 : 2020-09-17 06:17:18
- + 인쇄

"옷 벗기 게임 중 스스로 벗어" 반박

▲좌측부터 BJ세야, BJ엉두, BJ케이. 유튜브, 아프리카tv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옷을 벗기고 술을 따르게 했다"는 BJ엉두의 폭로에 BJ케이와 세야가 입을 열었다. 

BJ케이는 지난 16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저의 집에서 술을 마신 건 맞다"면서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다. 옷 벗기 게임 같은 것을 하다가 그 분(엉두)이 스스로 벗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엉두가 나한테 화가 난 이유는 돈을 안 줬기 때문인 것 같다"면서 "절대로 억지로 벗긴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녹취가 있다고 하는데 공개해도 상관없다"면서 "무조건 그 사람이 자기 입으로 이랬다저랬다 얘기하는 거 믿고 선동하는 분들 진짜 아닌 것 같다"고도 했다. 

BJ케이는 "그날 술 먹다가 그 자리에서 게임을 하는데 옷 벗기기 이야기가 나왔다"면서 "모두 다 친한 사람들이니까 처음에는 양말, 팔찌를 벗는다고 했고 옷을 벗은 것은 자기 스스로 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그 술자리에 (또 다른 BJ)보름이가 있었는데 오히려 나에게 사과했다"면서 "보름이가 그날 처음부터 끝까지 기억하고 있다. 곧 방송을 켜서 3자 입장으로 이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BJ엉두로부터 여성 접대부같이 술을 따르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BJ세야도 엉두와 서로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해명했다. 

그는 "그날 그 친구가 너무 취해 방에 들어가서 자라고 했다"면서 "다 같이 술 따라주고 가져오기도 하고 했는데 술집 여자 취급한 건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이어 "아침 방송까지 하면서 마무리를 잘 했는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며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BJ엉두는 같은 날 자신의 방송을 통해 "BJ케이 X쓰레기다. BJ아효 언니가 놀자로 불러서 케이 집으로 갔는데 거기서 술 먹이고 다 벗게 했다"고 폭로했다. 

또 BJ세야를 향해 "이 XX은 방송하면 안 된다"며 "모든 여자 다 술집 여자 취급하고 나한테 술 따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