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족한 모리뉴 “손흥민-해리 케인, 정말 좋은 단짝”

문대찬 / 기사승인 : 2020-10-27 14:04:45
- + 인쇄

▲사진=로이터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의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토트넘의 승리를 또 한 번 합작한 손흥민-해리 케인 듀오를 향한 칭찬 일색이 이어졌다.

손흥민과 케인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021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31분 결승 골을 합작했다. 토트넘은 1대 0으로 승리하며 리그 5위로 올라섰다.

후반 31분 케인이 헤딩으로 찔러준 패스를 손흥민이 헤딩 골로 마무리했다. 

손흥민-해리 케인 듀오의 생산력은 엄청나다. 올 시즌을 포함해 리그에서 합작한 골만 통산 29골이나 된다. 특히 올 시즌엔 케인이 건네고, 손흥민이 골로 연결시키는 모습이 자주 연출되고 있다. 손흥민은 현재 리그에서 8골로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고 케인은 8도움으로 도움 선두를 기록 중이다. 

한편 이날 골로 손흥민-케인 듀오는 리그 역대 최다 합작 골 순위에서 티에리 앙리-로베르 피레(아스널·29골),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29골)와 공동 2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첼시에서 한솥밥을 먹은 프랭크 램파드와 디디에 드로그바가 36골로 역대 가장 많은 골을 합작했는데, 이들은 현역에서 은퇴하거나 소속팀을 옮겼기 때문에 손흥민-케인 콤비가 최다골 합작 기록을 새롭게 쓸 가능성이 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과 케인은 진정으로 경기를 즐기고 있다. 정말 좋은 단짝”이라면서 “이들이 우리 팀에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나는 최고의 선수들을 보유했는데, 이들은 사적인 관계까지 매우, 매우 좋다”면서 “결국에는 누가 골을 넣느냐보다 팀의 승리가 중요하다. 손흥민과 케인이 이걸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