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김정재 “여가부 장관의 앵무새 같은 답변 듣기 지겨워”

노상우 / 기사승인 : 2020-10-27 17:39:05
- + 인쇄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일어난 지 100일 넘었지만 달라진 것 없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국여성인권진흥원 국정감사가 열렸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이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의 앵무새 같은 답변이 듣기 지겹다고 발언했다.

김 의원은 27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이 장관을 상대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이 일어난 지 100일이 지났지만, 달라진 건 별로 없다”며 “여가부는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방지 의무가 있다.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이 공개한 박 전 시장의 ‘비서실 직원들에 대한 반성과 행동’ 메모가 2차 가해인지, ‘열린공감TV’에서 공개한 박 전시장의 피해자로 추정되는 영상이 2차 가해인지 말해달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메모에 대해선) 장관이 개별 사안에 대해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히며, 본인의 자료를 뒤적거렸다. 그러면서 “다만 피해자가 특정되는 것은 2차 가해의 가능성이 높다. 해당 사이트에 본인의 동의 없이 올렸다면 2차 가해다. 피해자의 행위에 대한 판단이나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다면 2차 가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상식 수준의 이야기를 묻는데 제대로 대답하지 못하고 있다”며 “피해가 지속되는 이유는 진실이 규명되지 않았는데 계속 은폐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그 위력에 맞서 홀로 싸우는 피해자의 심장을 생각해봤냐. 앵무새라는 표현이 부적절하지만, 앵무새 같은 답변, 메모지에 적힌 답변을 듣기 지겹다. 적어도 여성 성폭력 피해자에 대해서만큼은 마음을 열어달라. 적어도 장관쯤 되면 2차 피해 정도에 대해서는 자기 판단 능력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장관은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2차 피해 방지를 위해선 2차 피해에 대한 개념규정이 필요하다. 피해자의 신원, 피해자의 행위에 대한 평가는 2차 피해가 맞다. 2차 피해 개념 규정을 분명히 하고 2차 피해가 확대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