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화이자 백신 1병당 접종인원 1~2명 확대···세계 처음

신민경 / 기사승인 : 2021-02-27 18:07:28
- + 인쇄

▲사진=지난 26일 오전 서울 금천구보건소에서 노인요양센터 요양보호사 신정숙씨가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회차 접종을 받고 있다./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국내에서 사용 중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1바이알(병) 당 접종인원이 1~2명 더 늘어난다. 백신 1병당 접종인원 수를 늘린 것은 전 세계 처음이다.

2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예방접종 실시방법’을 전국의 접종 현장에 배부했다고 밝혔다. 추진단 공문에 따르면, 최소 잔여형 멸균 주사기 사용 시 1바이알 당 접종 권고 인원 수에 대한 접종 이후 잔여량이 남게 되면 폐기량 감소를 위해 잔여량으로 추가 접종할 수 있다.

국내 업체들이 개발한 특수 ‘최소 잔여형 주사기’(Low Dead Space·LDS)를 쓰면 화이자 백신의 1병당 접종인원은 6명에서 7명으로 늘어난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접종인원은 10명에서 11∼12명까지 늘려도 무방하다.

최소 잔여형 주사기란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다. 투약 후 남아 버리는 주사 잔량을 일반 주사기보다 크게 줄여, 값이 비싸거나 생산량이 부족한 치료제를 최대한 많은 이들에게 투약할 수 있다.

이날 브리핑에서 정경실 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접종인력의 숙련도에 따라서는 화이자 백신 1병에서 6명분이 안 나올 수도 있고, 6명분 이상이 나올 수도 있다”면서 “폐기량을 상쇄하고 감소하는 차원에서 잔여량을 사용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단, 정해진 1회 접종량은 반드시 지켜야 하고, 각 병에서 남은 잔량을 모아서 사용하는 것은 절대 금지”라며 “잔여량 접종은 현장 상황에 따라서 판단해야 하고, 잔여량 접종 자체가 의무사항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smk5031@kukinews.com